오늘:
18,357
어제:
40,397
전체:
11,545,186


2022.06.15 03:25

건널목 / 성백군

조회 수 8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건널목 / 성백군

 

 

아무 데서나 건너면 건널목이 되는데

저쪽 길이 더 좋아 보이는데

마음대로 건너지 못하는 것이 건널목이다

 

러시아워에 건너다가는

사고당하기에 십상이다

어쩌다 기회를 텀 타 건넌다고 하더라도

보는 눈이 있어 잡히면

벌금 내고 제판까지 받아야 한다

 

참고, 기다리며 신호등까지 가서

건너면 된다고 하겠지만 그때는

이미 길 건너 저쪽 내 기대는 사라지고 마는 것을

인생에는 정석이 없는데 정석대로 살려 하니

행운과 불운이 헛갈린다

 

차라리 내가 건널목이 되면 어떨까

가족이 나를 건너고, 친구들이, 이웃들이,

필요한 사람들에게 건널목이 되어 준다면

그들도 내 건널목이 되어서

가고 싶은 대로 하고 싶은 대로 아무 때나 거침이 없으면,

굳이 신호등이 없어도 될 텐데

 

지친 몸 터벅터벅 신호등 앞에 섰다

차도는 빨간불인데, 인도도 ?

그럼 넌 사고냐, 나는 인재(人災)

오늘도 과거처럼 속내를 알 수 없는

삶의 건널목 앞에서 속절없이 서성거린다.

 

   2021 - 05242022

 

 

 

 

 

?

List of Articles
번호 카테고리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167 야자나무는 여자 나무다 / 성백군 하늘호수 2022.06.30 9
2166 성질을 팝니다 / 성백군 하늘호수 2022.06.23 7
» 건널목 / 성백군 하늘호수 2022.06.15 8
2164 초여름 스케치 / 성백군 1 하늘호수 2022.06.08 13
2163 (동영상 시) 석류 - 차신재 Pomegranate -Cha SinJae, a poet (Korean and English captions 한영자막) 1 차신재 2022.06.05 83
2162 아프리카엔 흑인이 없더이다 1 file 유진왕 2022.06.05 25
2161 Home is like... file 유진왕 2022.06.04 31
2160 오월 꽃바람 / 성백군 하늘호수 2022.06.01 27
2159 잃어버린 밤하늘 / 성백군 하늘호수 2022.05.26 32
2158 봄, 낙화 / 성백군 하늘호수 2022.05.18 28
2157 봄꽃, 바람났네 / 성백군 하늘호수 2022.05.12 44
2156 잔디밭에 저 여린 풀꽃들 / 성백군 하늘호수 2022.05.05 55
2155 이스터 달걀 / 성백군 하늘호수 2022.04.26 50
2154 봄 배웅 / 성백군 하늘호수 2022.04.20 67
2153 아내여, 흔들지 말아요 / 성백군 하늘호수 2022.04.12 66
2152 마지막 기도 유진왕 2022.04.08 71
2151 세상인심 / 성백군 하늘호수 2022.04.06 55
2150 시조 말씀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2022.04.02 72
2149 꽃보다 나은 미소 / 성백군 1 하늘호수 2022.04.01 67
2148 시조 서성이다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2022.04.01 6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09 Next
/ 109
Designed By WebEng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