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35,149
어제:
28,215
전체:
12,602,755


조회 수 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등에 등을 기대고 앉아 / 성백군

 

 

젊은 커플이

의자에 앉아 서로 어깨를 끌어안고

앞을 바라봅니다

 

젊어서 붙어 있을 때는

앞이 같은 방향이더니

중년이 되면서

사랑도 익숙해져 자주 부딪치게 되고

생각의 방향도 달라지더이다

 

사랑하다가 미워하고

싸우다가 정들고

사랑놀이 마음 같지 않아

안 보이면 보고 싶고 싸우고 나면 후회되더니

 

이제 늙어

아무 데서나 등에 등을 기대고 앉아

서로 반대 방향을 바라보아도

우리 부부, 불편하지 않습니다

기댈수록 편안해지는 마법에 걸렸습니다

 

그동안

군말 없이 받아준

세월에 감사를 드립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카테고리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174 하나님 경외 / 성백군 new 하늘호수 2022.08.09 3
» 등에 등을 기대고 앉아 / 성백군 하늘호수 2022.07.27 6
2172 천국 입성 / 성백군 하늘호수 2022.07.20 29
2171 열심히 노래를 부르자고 file 유진왕 2022.07.14 18
2170 사생아 / 성백군 하늘호수 2022.07.13 20
2169 빛 / 성백군 하늘호수 2022.07.06 19
2168 나쁜 사랑 / 성백군 하늘호수 2022.07.06 15
2167 나는 시를 잘 알지 못합니다 file 유진왕 2022.07.05 13
2166 성질을 팝니다 / 성백군 하늘호수 2022.06.23 10
2165 건널목 / 성백군 하늘호수 2022.06.15 11
2164 초여름 스케치 / 성백군 1 하늘호수 2022.06.08 20
2163 (동영상 시) 석류 - 차신재 Pomegranate -Cha SinJae, a poet (Korean and English captions 한영자막) 1 차신재 2022.06.05 92
2162 아프리카엔 흑인이 없더이다 1 file 유진왕 2022.06.05 34
2161 집이란 내겐 file 유진왕 2022.06.04 41
2160 오월 꽃바람 / 성백군 하늘호수 2022.06.01 33
2159 잃어버린 밤하늘 / 성백군 하늘호수 2022.05.26 46
2158 봄, 낙화 / 성백군 하늘호수 2022.05.18 34
2157 봄꽃, 바람났네 / 성백군 하늘호수 2022.05.12 50
2156 잔디밭에 저 여린 풀꽃들 / 성백군 하늘호수 2022.05.05 63
2155 이스터 달걀 / 성백군 하늘호수 2022.04.26 5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09 Next
/ 109
Designed By WebEng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