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uri의 여인

2015.09.09 03:56

미미 박 조회 수:83

Yuri의 여인

군중속에서 빛나던 회색눈을 가진 라라
무도회장에서 *코마로프스키에게
방아쇠를 당겼던 용감한 여인

Yuri가 그녀를 사랑한 
한 겨울 늦은 밤, 
그 밤에는 해가 떴다.

라라의 사랑은 Yuri 가슴에 눈처럼 내리고
얼어붙은 잉크를 녹이며 시를 짖던 Yuri
울타리 밖 늑대들도 울며 그들을 지키고 있다.

전쟁통에 오래 보지 못한 그녀,
오, 전차 밖 저 사람이 
진정 라라인가~

헛 손질하다 전차에서 내려 쓰러질 때
Yuri 는 라라를 심장에 묻었다.
시나브로 총총.. 멀어져가는 사랑아.



* 라라의 정조를 빼앗은 어머니의 정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1 바람의 사랑 미미 박 2016.08.27 160
40 천칭저울 미미 박 2016.08.25 212
39 고독하면 사랑하지 말자 [1] 미미 박 2016.08.08 168
38 시가 내린다 [2] 미미 박 2016.08.08 101
37 가시나무 새 [1] 미미 박 2016.07.20 99
36 애별리고 [3] 미미 박 2016.06.27 254
35 온.몸. 또 물이다 미미 박 2016.06.20 173
34 달과 놀던 아이 2 미미 박 2016.06.16 93
» Yuri의 여인 미미 박 2015.09.09 83
32 이제까지 살아온 것~ 미미 2007.02.10 1392
31 별은 밤에만 볼 수 있습니다 미미 2005.07.21 1782
30 떼낄라 소라리스 미미박 2004.08.09 2009
29 루비의 피어 미미박 2004.04.03 1716
28 함무라비 미미박 2004.03.15 1815
27 이게 다야? 미미박 2004.03.04 1823
26 밥심 미미박 2004.02.28 1299
25 사랑타령 미미박 2004.02.17 1220
24 제주도 탱고 미미박 2004.02.11 1391
23 베드로 미미박 2004.02.01 989
22 눈이 아파 미미박 2004.01.29 1167

회원:
2
새 글:
0
등록일:
2015.06.19

오늘:
0
어제:
2
전체:
35,1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