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가 내린다

2016.08.08 11:40

미미 박 조회 수:105

시가 내린다

 

 

잰 걸음으로 꽁무니를 쫓아 다녀도

시어 하나 던져 주지 않던 너

나는 너를 따라 잡을 수 없어

 

그냥 막무가내로 널 기다리다가

널 외면하다가

나이가 더 들다가..

 

?

왠 횡재

마구 마구 쏫아 내리는 너

 

시가  내린다

난 어찌할 바를 몰라 두 손 모아 받아 마신다

드디어 네가 와 주었구나.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1 바람의 사랑 미미 박 2016.08.27 170
40 천칭저울 미미 박 2016.08.25 222
39 고독하면 사랑하지 말자 [1] 미미 박 2016.08.08 171
» 시가 내린다 [2] 미미 박 2016.08.08 105
37 가시나무 새 [1] 미미 박 2016.07.20 103
36 애별리고 [3] 미미 박 2016.06.27 260
35 온.몸. 또 물이다 미미 박 2016.06.20 202
34 달과 놀던 아이 2 미미 박 2016.06.16 93
33 Yuri의 여인 미미 박 2015.09.09 83
32 이제까지 살아온 것~ 미미 2007.02.10 1392
31 별은 밤에만 볼 수 있습니다 미미 2005.07.21 1782
30 떼낄라 소라리스 미미박 2004.08.09 2009
29 루비의 피어 미미박 2004.04.03 1717
28 함무라비 미미박 2004.03.15 1817
27 이게 다야? 미미박 2004.03.04 1823
26 밥심 미미박 2004.02.28 1299
25 사랑타령 미미박 2004.02.17 1221
24 제주도 탱고 미미박 2004.02.11 1391
23 베드로 미미박 2004.02.01 992
22 눈이 아파 미미박 2004.01.29 1168

회원:
2
새 글:
0
등록일:
2015.06.19

오늘:
7
어제:
15
전체:
38,0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