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칭저울

2016.08.25 15:01

미미 박 조회 수:134

천칭저울

천칭저울의 두 분동에 올려놓을 주인공을 찾다가 감히 절대자와 대결 해 봤단다. 한쪽에 인간들의 자랑스런 선을 올려놓는다.  반대편엔  하나님의 선을 올려놓는다. 인간쪽이 조금 기울까봐 염려되어 이제까지 지구 구석 구석에서 착한일을 한 선인들의 행적까지 끌어 모아  인간들의 분동을 만들었다.  영치기 영차!  한 방울도 흘리지 말고 쌓아놓자. 그 자랑스런 분동을 무게 추 접시에 올려놓았다.  어 어~ 어디갔지? 그런데 이게 웬일?  우리 인간들의 분동이 안보인다.  깃털보다 가벼운 우리의 선함은 하나님의 선함이 담긴 무게추와 겨뤄 얼마나 빨리 흩어졌는지 날라가는 모습 조차 볼 수 없었단다.   아~ 알량한 인간의 선이여!   당신의 절대 선 앞에서,  그 은혜안에서 이 소자  작은 몸 반으로 접으며 고꾸라지나이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1 바람의 사랑 미미 박 2016.08.27 107
» 천칭저울 미미 박 2016.08.25 134
39 고독하면 사랑하지 말자 [1] 미미 박 2016.08.08 135
38 시가 내린다 [2] 미미 박 2016.08.08 70
37 가시나무 새 [1] 미미 박 2016.07.20 76
36 애별리고 [3] 미미 박 2016.06.27 222
35 온.몸. 또 물이다 미미 박 2016.06.20 86
34 달과 놀던 아이 2 미미 박 2016.06.16 80
33 Yuri의 여인 미미 박 2015.09.09 73
32 이제까지 살아온 것~ 미미 2007.02.10 1382
31 별은 밤에만 볼 수 있습니다 미미 2005.07.21 1763
30 떼낄라 소라리스 미미박 2004.08.09 1878
29 루비의 피어 미미박 2004.04.03 1665
28 함무라비 미미박 2004.03.15 1800
27 이게 다야? 미미박 2004.03.04 1814
26 밥심 미미박 2004.02.28 1290
25 사랑타령 미미박 2004.02.17 1212
24 제주도 탱고 미미박 2004.02.11 1334
23 베드로 미미박 2004.02.01 983
22 눈이 아파 미미박 2004.01.29 1150

회원:
2
새 글:
0
등록일:
2015.06.20

오늘:
2
어제:
5
전체:
21,9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