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440
어제:
3,841
전체:
2,033,358


박영호 서재 DB

박영호의 창작실

| 박영호의 창작실 | 목로주점 | 갤러리 | 공지사항 | 문화영상 | 일반영상 | 영상시 | 그림감상실 | 독자마당 | 음악감상실 |

독수리 꿈

2008.02.26 22:45

박영호 조회 수:683 추천:37

  

              독수리 꿈

    떼지어 가는 기러기도 외로워 보이고
    그 울음 소리도 구슬피 들리는 것은
    내 눈과 귀가 너무 외로워서인가
    둥근 머리 작은 보퉁이 이고
    흰 날개 저어 가는 느네 모습이
    마치 이역 사는 우리네와 같구나.

    갈대밭 어딘가 숨겨놓은 새알
    새 꿈을 찾아가는 저 기러기떼처럼
    새벽 강물소리 들리는 한적한 강변에
    홀로 피어나고 있을 한떨기 들국화
    그런 미완의 꿈 찾아서
    나도 어딘가 새롭게 날아가고 싶지만  
    이제 내게는 세월의 날개가 없구나

    그래도 나는 밤마다 꿈을 꾼다
    다시 가슴에 깃털이 자라고
    발톱에 새롭게 날 세우는
    하늘 높이 날아오르는 독수리 꿈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