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197
어제:
695
전체:
1,962,464


박영호 서재 DB

박영호의 창작실

| 박영호의 창작실 | 목로주점 | 갤러리 | 공지사항 | 문화영상 | 일반영상 | 영상시 | 그림감상실 | 독자마당 | 음악감상실 |

리플시의 달

2008.02.26 23:48

박영호 조회 수:738 추천:50

        리플시의 달    
                          
      사막의 열기에 덮인 카지노의 도시
      리플시에 조용히 밤이 내리면
      사막의 달은 잠시 콜로라도 강물에 내려와
      알몸을 드러내고 열기에 지친 몸을 식힌다

      영겁을 두고 함께 흐르는
      저 달빛과 강물은
      저리도 정답게 몸을 섞고 사는데
      '콜로라도 달 밝은 밤'을 노래 하던
      옛 금발 미녀는 어디로 갔느냐
      지금은 카지노 기계 돌아가는 소리와
      휘황한 네온 불빛들이
      꽃뱀처럼 얽혀 강물위에 찰랑거린다

      머리 위로 다가온 사막의 둥근 달
      그 달 속에 차오르는 흰 얼굴이
      박꽃처럼 희고 하도 고와서
      마주 서면 내가 늘 미안한
      세월이 남긴 내 얼굴위 주름들
      저 록키산 강물에 헹굴 거나

      모두가 침실로 돌아간 깊은 밤
      강물은 이제 밤새워 사막을 빠져나가려는지
      새파랗게 살아나는 달빛자락을 끌고
      대지 속으로 바삐 흘러가고
      나도 이제 날이 밝으면
      내 사랑하는 사람들이 기다리는
      내 도시로 다시 돌아갈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