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서영의문학서재






오늘:
4
어제:
1
전체:
4,708

이달의 작가

그 분의 한숨

2019.02.08 19:49

안서영 조회 수:263

분의 한숨                                                                                                      09-06-2018

                                                                                                       안서영

 

 

칼끝으로 후벼대는 상처

펑펑 쏟아내는 끝보다 아프다

 

어두운 곳에서

싹들 잘라내는 소리

 

핏멍 가득한

순간도 감을 없는데

 

오천 명을 먹이고도 광주리를 거두어 드리면,

십자가 끝에서 살아나 끝까지 외치고 외치면

넘어진 사람들

맨발로 달려가 일으켜  세우면

 

그러하면

뭣하냐

 

지천을 덮어야 싹들

싹뚝싹뚝  잘라 버리는데

 

한숨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