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서영의문학서재






오늘:
2
어제:
5
전체:
4,724

이달의 작가

나이

2020.02.03 01:44

안서영 조회 수:6

나이                                                                                                                04-12-2016

                                                                                                 안서영

 

  밀고 나오는 순간부터

함께 하던

꽃들의

가만히 젖어드는 같이

기대어 함께 가며 나를 키우던

 

사랑이 오고

열정과 미움이 머물고

미친 광풍의 겨울 숲에서 세상 끝까지 밀릴 때도

눈감고, 맨발로 걸어

남겨 흔적들 끌어모아  바위 벽에 새겨내던 무늬 같이

어찌해도 함께 가야하는

지나가야  하는 길에 놓여진  재단 빛의 초침

 

어느 저녁 노을 속으로

벗고 들어가는

손을 놓아야 하는 관계

멀리 렌즈 끝에 아슴이 남은 작은 불빛

함께 사라지게 하는

문을  잠구는 낡은 열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