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서영의문학서재






오늘:
0
어제:
3
전체:
4,913

이달의 작가

사과꽃 그 흰빛- 어머니

2020.02.03 03:07

안서영 조회 수:24

사과꽃 흰빛 -어머니                                                                                                          05-12-2019

                                                                                                안서영

눈시리게 피어있던 사과꽃

 

낳아 기른것 때문에 당연한 자리로 알았던

헤아리지 못한 세월

균형 잡아주며

낡고 닳아 편한 우리들의 신발 같이

사시다  가신 어머니

 

어른이 되어 홀로 세상에 섰을

우주 끝에 있어도 반짝이는

자식들의 기억에 보이지 않게 머무는 그림자

 

꽃무늬 항라적삼의 젊은 향기

어여 , 어여

손짓으로만 말하며 눈물 훔치던 고속버스 터미날

서러운 노래같이

응어리 되어 안으로 흐르는

미안하고 죄스럽고 눈물나는

당신이라는 이름

그것만으로도 행복하다는

이제사 알겠습니다

 

언덕에 사과꽃 희게 피면

과원에

사다리를 놓을까

아이가 오를 있도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