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600
어제:
1,011
전체:
2,062,722


최석봉 서재 DB

최석봉의 창작실

| 최석봉의 창작실 | 손님문학방 | 회원신간 | 목로주점 | 몽당연필 | 갤러리 |

우리는 모른다

2006.03.18 08:24

최석봉 조회 수:1450 추천:187

붉은 바다
새 한마리 서편으로 난다
용암이 하늘을 치고 오르다가
마구 덮쳐 오고 있었다

비 뿌리던 황톳길
검정 고무신에 차 오르던
짓이겨진 황토가 싫어
벗어 들고 뛰어온 하교 길

젊던 어머니
더운물로 발을 씻겨주시던
보드랍던 손길
우리는 모른다

어쩌다
저 붉은 계곡에서 불쑥불쑥 솟은 돌기
고기들이 숨어 살던 구멍들
부라이스 캐년 가는 길에 대형 사고가 왜 났는지
우리는 모른다

아!
그랬었구나 하고
그저 스쳐갈 뿐이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5 산을 막아선 초록 잎들 최석봉 2006.05.12 1395
34 어머니 접니다 최 석봉 2006.05.12 1518
33 파도소리 최석봉 2006.04.08 1373
32 눈발에 무지개라니 최석봉 2006.04.08 1402
31 달러 공해 최석봉 2006.03.18 1348
» 우리는 모른다 최석봉 2006.03.18 1450
29 쉽게 오더니 쉽게 가네 최석봉 2006.03.18 1431
28 깃발인가 팔랑개비인가 최석봉 2006.01.27 995
27 단풍은 내려 쌓이고 최석봉 2006.01.05 966
26 듀알티의 겨울 최석봉 2005.11.30 863
25 파피꽃을 독도에 심을까 최석봉 2005.04.05 945
24 행복해 보이네요 최석봉 2005.04.21 1019
23 최석봉 2005.04.05 1039
22 나 갖은것 없어도 최석봉 2005.02.15 942
21 바람 그리고 시 최석봉 2005.02.06 933
20 암컷의 지혜 최석봉 2005.01.23 969
19 울어머니 최석봉 2005.01.23 865
18 산에 올라 세상을 본다 최석봉 2005.01.16 839
17 목마와 쓰나미 최석봉 2005.01.16 852
16 선심 최석봉 2005.02.06 8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