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은 품 안에 있다

2019.04.13 16:58

곽창선 조회 수:0

행복은 품 안에 있다

  신아문예대학 수필창작 수요반 곽 창 선

 

 

 

 

 우리나라 남녀 평균 수명은 80세라고 한다. 지난 세기에 비하면 수명은 배 이상이 늘었다. 자연스럽게 삶의 질을 개선하고 행복한 삶에 대한 욕구가 분출되면서, 어떻게 살아야 행복하게 사는 삶인가, 과연 행복을 찾을 수 있을까? 나는 동서고금을 통해 수많은 학자나 선각자들의 연구에서 답을 찾으려 해왔다. 그러나 사람마다 느끼는 순간과 감정이 달라서 그 답을 명확히 규정하기는 어려웠을 것이다.

 

 불행을 피해가면 행복이 오지 않을까? 그러면 어떻게 불행을 피해 갈 수 있을까각자 다른 방법으로 찾아보려 했지만 이것 또한 서로 다른 생각과 환경으로 만족할 수 있는 답을 찾지 못하고 행복과 불행은 빛과 그림자의 관계라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 빛과 그림자는 동시에 일어나는 현상이기 때문에 행복과 불행은 쌍 개념의 하나다. 불행이 없다면 행복도 느낄 수 없다.  

 스위스 출신 작가인 룰프 도벨리는 이런 삶의 문제를 연구 도중 놀라울 정도로 반 직관적인 결과를 찾았다고 한다. 그에 따르면 운명과 숨바꼭질을 하며 살아가는 게 힘겹다 해도 우리는 행복한 존재라고 느낀다는 것이다. 즉 살아오는 동안 매순간은 투쟁의 연속이나 그 속에서 얻어진 마음의 기쁨이 삶을 윤택하게 만들어 행복을 느낀다고 했다. 그렇게 얻은 나름의 삶의 노하우는 불행을 깨닫고 행복을 추구하며 살아가는 원동력이 된다고 했다.

 

 각종 문헌이나 역사를 통해 보면 1세기 전에만 해도 인간의 삶 자체는 특권계층 외 다수는 하수인이나, 노역자, 노예로 종속되어 살아 온 것을 알 수 있다. 우리가 김해 고령의 수백기의 고분을 통해 보듯이 특수 관계에 놓인 주종의 관계는, 종속물이 되어 죽음도 주인을 따라 순장되어야 하는 슬픈 과거사를 볼 수 있다. 그러나 환경과 신분의 귀천에 따라 서로 다른 기쁨과 행복을 공유 해가며 살았음을 미루어 짐작할 수 있다.  

 

 살면서 자신의 감정을 나침반이나 방향등으로 삼지 말고 자기 자신을 남과 비교하여 열등감을 느끼거나 괴로워할 게 없다. 이웃의 명성이나 부에 집착하다 보면 상실감으로 스스로 행복을 저버리며 자칫 열등감에 인생을 망칠 수 있으니, 너무 주위에 신경을 쓰지 말 일이다유명한 사람도 특정인이 아니면 일정 기간 지나고 나면 그 명예나 권세가 사라져 기억조차 할 수 없게 되니 크게 의식할 필요가 없다.

 

 투자의 귀제 워런 버핏은 자신 앞에 놓인 최고로 좋은 조건과, 최악의 조건 중, 무엇을 선택할 것인가 물은 적이 있다고 한다. 남들이 칭찬을 해주던가, 진흙탕으로 끌고 가던가, 본인이 처해진 조건에서 얻어지는 기쁨이 행복이라고 했다. 등 뒤에서 입방아를 찧는 것에 너무 신경 쓰지 말고 남 잘되는 것에 비위 상하거나 열등감을 느낄 것이 없다. 행복이란 의식적인 노력으로 성취된 것이 아니고 긍정적인 마음과 행동에서 울어 나오는 희열이다. 따라서 어떠한 조건에도 행복과 불행은 공존하고 있으며 마음먹기에 달렸다.

 

 모든 행복은 공짜로 주어지지 않고 혼자서도 이루지 못한다. 마음먹기에 따라 행복과 불행으로 요동칠 수 있다. 똑같은 사람이나 조건은 없으나 공통점은 있다. 누군가 간절히 행복을 갈구하면 보이지 아니한 요소에 충격으로 마음에 희열이 온다. 구하라, 그러면 주실 거라는 성구도 부뚜막의 소금도 넣어야 짜듯 스스로 노력하는 자에게 주어지는 보너스 같은 것이다. 스스로 행복하다는 자위도 필요하다. 마음속의 부처라 하듯이 스스로 체득하며 느끼는 감정을 키워 '베풀며 이웃을 사랑하는 마음이 곧 행복의 길'이라고 생각한다. 카네기는 생전에 돈 많은 부자라기보다, 이웃에 많이 베푼 사람이라는 소리를 듣기를 원했다고 한다.

 

  인생은 '스테디 셀러' 같아야 한다. 이웃과 더불어 보람을 느끼며 함께 얻어지는 보람, 그것이 행복이 아닐까?  조금은 늦을 지라도 얻어지는 보람이 장기적인 행복으로 이어지는 삶이 되도록 마음에 여유를 갖고 살아갔으면 한다.

 영국의 노먼은 '행복은 소유보다 공유에 있으며 취하는 것보다 베푸는 마음에서 느낀다'고 했다. 보람된 일을 하면서 얻어지는 감정이 행복이다. 행복은 목적이 아니라 살아가는 방법이다. 행복은 먼 데 있지 않고 자신의 품 안에 있다는 것을 잊지 말아야 할 것이다.

 

★쌍 개념 ; 철학에서 이항개념이라고 함. 행복과 불행, 죽음과 삶, 있음과 없음, 빛과 그림자,를  대칭하는 상대적인 개념

★스테디 셀러 ; 오랜 기간 꾸준히 팔리는 책

댓글 0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00MB
파일 크기 제한 : 200.00MB (허용 확장자 : *.*)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00 상아미선 백승훈 2019.04.16 0
599 아내의 여행 백남인 2019.04.16 0
598 있어야 할 것은 다 있구요 이진숙 2019.04.16 0
597 새 친구 김순길 2019.04.16 0
596 제19회 수필의 날 권남희 2019.04.15 1
595 반환점을 돌며 이우철 2019.04.15 0
594 동생 대신 예방주사 맞아줄데 구연식 2019.04.14 0
593 세월아, 비켜라 전용창 2019.04.14 0
592 보이스톡에 피는 사랑 최인혜 2019.04.14 0
591 산호반지와 그리움 최인혜 2019.04.14 0
590 세상에서 가장 강한 사람, 어머니 차진구 2019.04.13 0
589 김형석의 100세 일기 김형석 2019.04.13 1
» 행복은 품 안에 있다 곽창선 2019.04.13 0
587 통일의 길 정근식 2019.04.13 1
586 가을 나들이 신효선 2019.04.12 0
585 은퇴도 능력이다 한성덕 2019.04.11 2
584 내가 공주님이라니 김창임 2019.04.09 1
583 아버지의 눈물 이경여 2019.04.08 1
582 맹물처럼 살고파라 고안상 2019.04.08 0
581 말못 한일신 2019.04.08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