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피드 티켓

2020.05.09 22:51

노기제 조회 수:5

20200128                    스피드 티켓(90 마일로 달리셨습니다)

                                                                                                      노기제

 

   나이를 거꾸로 먹어 간다. 2030대에 하지 않던 짓거리를 겁 없이 해 댄다. 혈기 왕성한 젊은이가 내 안에 들어온 모양이다. 충분히 생각하고 자로 재고 사방팔방 둘러보며 따져본 후 행동에 옮겨야 할 나이임에도 겁 없이 질러댄다.

   늦게 배운 취미생활에 온통 마음을 뺏긴다. 기회만 생기면 기를 쓰고 하려드는 탓에 따라야 할 조건들을 채워야 한다. 은퇴하기 전에는 이루지 못했던 생활이다. 열심히 살아 온 덕에 나이 들어도 내 인생 내가 책임지며 원하는 대로 살 수 있게 됐다.

   가능한 시간에 체력 받쳐주고 경제적 문제 감당할 수 있다면 눈밭으로 달려간다. 모이면 쉬워진다. 함께하면 여러 곳을 갈 수 있다. 클럽에 가입해서 새로운 친구도 만나게 되고 실력도 향상 된다. 마음 좋은 남자 회원들과 합승하면 장거리 운전 안 하고 GAS 값만 나눠 부담하고 일주일 스키 여행이 즐겁다.

   대부분의 회원들 연령대가 나보다 아래다. 내가 못하게 될 때까지는 항상 가능하려니 걱정도 없었다. 스키 시즌이 바뀌면 클럽의 몇 사람은 스키포기 선언을 한다. 그렇게 몇 해가 지나면서 같이 스키 가던 회원들이 내 곁에 없다.

   갈등이 시작 된다. 나이도 있으니 이제 그만 딴 운동으로 바꾸자 생각도 했다. 마음이 도리질 한다. 시즌이 시작되고 산에 눈이 덮이고 기온이 떨어지는 계절이 나를 채근한다. 차편을 알아본다. 함께 가자고 연락도 한다. 산행 클럽에 다시 합류한다. 사이클 클럽에도 눈인사를 한다. 모두 계절에 상관없이 항상 가능한 운동이다.

   눈밭으로 가자. 스키를 챙긴다. 부츠를 편한 것으로 새로 장만한다. 숙소를 예약한다. 차편일랑 혼자 해결해야 한다. 더 이상은 편하게 얹혀 다닐 수 없다. 아무도 없다. 비로소 자유롭게 나만의 생활을 꾸려보자. 겁난다. 내가 할 수 있을까 자신 없다.

   한 번 다녀오고, 두 번, 세 번, 횟수를 거듭할수록 자신감이 생긴다. 기도하는 시간이 길어진다. 내게 능력주시는 분이 계심에 확신이 선다. 혼자가 아님을 인지하게 되면서 두려움이 기쁨으로 바뀐다. 운전하는 동안 구름 위를 걷는 듯 황홀함도 맛본다. 피곤함도 모른다. 속도감을 잊고 힘차게 악셀을 밟는다.

   안전 운전 하세요. 90 마일로 달리셨어요. 핸섬한 젊은 경찰오빠가 천사인양 내게 주의를 준다. 난 예쁘게 웃어 준다. 고맙습니다. 진정 고마워요. 가슴에 밀려오는 이 행복감은 어디에서 오는 것인지 모른다. 솔직하게 말하면 100 마일로 달릴 때도 있었다. 무심코 달리다 놀라서 속도를 줄이기도 했다.

   지난여름 BMW 폐차시킨 사고이후 운전기피증도 있었다. 새로 장만한 차는 값도 싸다. 부모들이 청소년 자녀에게 첫차로 사줄법한 차종인데 성능이 좋은 탓인가.

 

 

 

중앙일보 이 아침에 20200207

 

222E243B55B2FCA005BF9C.jpg

 

댓글 0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파일 첨부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89 "동창생 헌성이가 갔어" file 노기제 2020.05.10 6
288 등단을 코 앞에 둔 당신에게 file 노기제 2020.05.10 6
287 내가 도와줄게 file 노기제 2020.05.10 4
286 뜨거웠던 시절 file 노기제 2020.05.10 9
285 산 속에서 보내온 무선 통신 file 노기제 2020.05.10 6
284 이 남자들의 사랑법 file 노기제 2020.05.09 4
283 "내가 코로나 감염자처럼 보였나?" file 노기제 2020.05.09 5
» 스피드 티켓 file 노기제 2020.05.09 5
281 남은 한 사람, 내 편 file 노기제 2020.05.09 5
280 소식 없이 떠난 첫사랑 file 노기제 2020.05.09 8
279 이해 안 되던 아이 file 박기순 2020.05.09 4
278 고통 속에 태어난 그 무엇 노기제 2020.05.02 11
277 결혼, 한 번 해봐 file 노기제 2020.05.02 7
276 내 안에 너를 품고 노기제 2020.05.01 9
275 생각 없이 뿌린 씨 노기제 2019.04.15 20
274 복병을 만나다 노기제 2019.04.15 11
273 블랙홀에 던져질 것들 노기제 2019.04.15 11
272 대신 살아줄 수 없는 인생 노기제 2019.04.15 11
271 크고 작게 겪어야 하는 인생의 멀미 노기제 2019.04.15 13
270 돈과 마음의 관계 [2] 노기제 2018.01.04 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