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 속에서 보내온 무선 통신

2020.05.10 00:05

노기제 조회 수:6

20191013                    무전기로 전해 온 위급상황

                                                                                                             노기제(통관사)

   화장실이 가고 싶다. 배도 고프다. 으슬으슬 추위가 느껴진다. 남편의 귀가를 기다리는 아내는 눕지도 먹지도 못하고 손전화만 으스러지게 잡고 안절부절 서성일 텐데. 전화는 불통이다. 팜데일 방면에 일이 있어서 출장을 갔다가 늦은 시간에 귀가 길에 올랐으나 산길에 갇혔다는 소식이 무전기를 통해 들려온다

   밤을 뜬눈으로 차에서 새고, 해 뜬 다음에 무전기로 HAM 멤버들에게 SOS를 친다. 아내에게 전화로 자신의 상태를 좀 전해달라는 부탁이다.

   1010, 11일 이틀 동안, 포터렌치 지역 산불 상황을 실시간 중계하는 텔레비전을 본다. 마침 무전기를 울리는 대화는 여러 회원들이 동참을 해서 상황을 파악하고 구조방법이 거론되고 있다. 재난, 재해 발생 시 요긴하게 소통이 가능한 무전기를 사용할 수 있는 아마츄어 래디오 HAM 클럽의 회원 중 한 사람이 직면한 문제다.

   프리웨이가 차단되고, 우회해서라도 집으로 갈 수 있는 길을 택해서 엔젤레스퍼레스트 산길로 들어선 것까지는 잘한 선택이다. 밤도 늦었는데 그 길에 들어선 차량들이 헤일 수조차 없다는 현실이 이해 안 되지만 혼자인 것 보다는 위로가 된다. 결국 밤새, 산길은 끝이 안 보이는 차들로 꽉 채워진 파킹장 모양새다. 한참을 쉬다가 잠깐 움직여 이동을 하고 또 다시 긴 멈춤의 시간들이 반복되면서 밤이 떠나고 해가 얼굴을 보인다.

   다른 회원들이 잠에서 깨어 일상을 시작하는 시간이 되기를 기다림 끝에 무전기를 이용해서 회원들을 불러낸다. 주위가 산으로 둘러 싸여 전파가 뚫고 드나들지 못하는 지역이다. 다행하게도 우리 무선협회 KARArepeter가 가까워서 우리끼리의 대화는 문제없다. 남자 회원들의 콜링에 볼일 없이 나서지 않는 평상시 버릇대로 monitering 하면서 나는 잠자코 텔레비전의 화면만 주시한다.

   역시 가장 분주하게 누구에게나 응답하는 K6ET 회장님의 밝은 음성이 들린다. 의례적인 아침인사로 시작 된 대화에, 생각지도 못했던 고립상태를 알리며 제일 먼저 무소식에 애태울 가족에게 전화를 대신 부탁하는 다급함이 들린 거다.

   불러주는 그 회원 아내의 전번을 나도 적어 내려간다. 누가 먼저든 전화부터 해서 가족을 안심시켜야 한다. 이어지는 대화는, 비상시 그 지점을 통과할 수 있는 패스를 가진 회장님이 손수 필수용품들을 마련해서 출동하겠단다. 그 때 마침 텔레비전 화면에 샌드캐년에 즐비하게 늘어진 차량들을 실시간 중계하는 헬기가 떴다.

   결국 에어에 참가해서 내가 실시간 중계를 한다. 차량들이 이동하는 속도가 바람직하니까 너무 걱정들 말자고, 저 차량들 속에 EY님 차도 있을 테니 곧 귀가 하게 될 것이라고.

   호된 두려움의 밤을 홀로 지내면서도 손에 쥔 무전기 때문에 안심하고 해뜨기를 기다릴 수 있었을 게다. HAM 생활 20여 년 베테랑 회원이 당한 비상상태지만 우리 모두는 한 번쯤 생각해 볼 필요가 있다. 예고 없이 닥치는 위급한 상황에 대처할 방법은 무엇일까.

 

20191019 토 중앙일보 이 아침에

 

251A673555B2FC93038955.jpg

 

댓글 0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파일 첨부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89 "동창생 헌성이가 갔어" file 노기제 2020.05.10 6
288 등단을 코 앞에 둔 당신에게 file 노기제 2020.05.10 6
287 내가 도와줄게 file 노기제 2020.05.10 4
286 뜨거웠던 시절 file 노기제 2020.05.10 9
» 산 속에서 보내온 무선 통신 file 노기제 2020.05.10 6
284 이 남자들의 사랑법 file 노기제 2020.05.09 4
283 "내가 코로나 감염자처럼 보였나?" file 노기제 2020.05.09 5
282 스피드 티켓 file 노기제 2020.05.09 5
281 남은 한 사람, 내 편 file 노기제 2020.05.09 5
280 소식 없이 떠난 첫사랑 file 노기제 2020.05.09 8
279 이해 안 되던 아이 file 박기순 2020.05.09 4
278 고통 속에 태어난 그 무엇 노기제 2020.05.02 11
277 결혼, 한 번 해봐 file 노기제 2020.05.02 7
276 내 안에 너를 품고 노기제 2020.05.01 9
275 생각 없이 뿌린 씨 노기제 2019.04.15 20
274 복병을 만나다 노기제 2019.04.15 11
273 블랙홀에 던져질 것들 노기제 2019.04.15 11
272 대신 살아줄 수 없는 인생 노기제 2019.04.15 11
271 크고 작게 겪어야 하는 인생의 멀미 노기제 2019.04.15 13
270 돈과 마음의 관계 [2] 노기제 2018.01.04 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