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향미의 문학서재






오늘:
0
어제:
2
전체:
10,644

이달의 작가

2013.10.16 20:28

최향미 조회 수:257 추천:23


           섬



       거기 너 섬아

       나

       여기도 섬이라 불리우지만

       바다 그 밑

       아무리 산같이 깊어도

       너와 나 마주 잡은

       손

       이대로 놓치 않으리니

       우리만은

       이제 섬이라 부르지 말자

       외로운 섬이라 불리우지 말자





       2013. 4. 요세미티 산행중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5 프리웨이 단상 [1] 김향미 2018.06.13 14
34 할머니의 노래 [1] 김향미 2018.06.13 16
33 수필/추 file 김향미 2017.08.24 67
» 최향미 2013.10.16 257
31 기 죽이지마 최향미 2012.07.09 553
30 콩나물 무침 최향미 2012.07.04 626
29 오 마 이 하나 님 최향미 2012.07.04 343
28 분, 인 그리고 그 놈놈놈 최향미 2012.06.23 480
27 하나님 미안해요 최향미 2008.07.28 1139
26 할머니와 향수 최향미 2008.07.22 1171
25 속 깊은 아이 최향미 2008.07.15 1045
24 아시나요 최향미 2008.07.14 1059
23 차선을 잘 지키며 최향미 2008.07.07 886
22 올 독립 기념일에는 최향미 2008.07.03 864
21 엄마 나 보약 해줘 최향미 2008.06.28 931
20 팥으로 메주를 쑨다해도 최향미 2008.06.16 713
19 동방예의지국? 최향미 2008.06.09 596
18 창포물에 씻어내고 최향미 2008.06.03 595
17 더 가깝게 최향미 2008.05.27 625
16 묵은 값 최향미 2008.05.20 6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