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1,230
어제:
1,984
전체:
2,355,226


2018.05.29 19:51

등대 사랑

조회 수 9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등대 사랑/강민경

 

 

쉼 없이 출렁이는 바다를 바라보며

언덕 위 등대는

밤낮없이 걱정하다가

밤 되면 제 몸에 등불을 켭니다    

 

하늘만치 높고

산 만큼 깊은 바다라서

도저히 그 속내를 알 수 없다고

 

, , , 북 떠돌아다니는 배들 걱정에, 살피느라

제 자식 물가에 내놓은 어미처럼

어둠 속 발밑 언덕이

벼랑 끝인 줄도 모르고 수평선으로

다가갑니다

 

제발 살아만 다오

바람 불고 비 오는 날이면

깜깜할수록 더 밝아지는 저 등불 사랑은

제 몸을 허물고 태워 길을 밝히는

거룩한 어머니 사랑입니다

 

하늘도 감동했는지 마침내

잔잔한 수면 위에

별빛 끌어 놓아 시() 한 수 적고

뚜우 뚜우 뱃고동 소리, 감사 하다는

답례로 들립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카테고리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318 일상은 아름다워 / 성백군 하늘호수 2018.08.30 13
1317 사랑은 미완성/강민경 강민경 2018.08.30 7
1316 공존이란?/강민경 강민경 2018.08.26 11
1315 “말” 한 마디 듣고 싶어 박영숙영 2018.08.22 6
1314 “혀”를 위한 기도 박영숙영 2018.08.19 7
1313 바람산에서/강민경 강민경 2018.08.14 10
1312 적폐청산 / 성백군 하늘호수 2018.08.11 9
1311 구로 재래시장 골목길에/강민경 강민경 2018.08.03 13
1310 포스터 시(Foster City)에서 / 성백군 하늘호수 2018.07.30 6
1309 태풍의 눈/강민경 강민경 2018.07.27 7
1308 바다 / 성백군 하늘호수 2018.07.25 7
1307 못난 친구/ /강민경 강민경 2018.07.18 6
1306 우리는 마침내 똑같다 / 성백군 하늘호수 2018.07.18 8
1305 가시도 비켜선다/강민경 강민경 2018.07.10 8
1304 오, 노오 / 성백군 하늘호수 2018.07.08 3
1303 물구멍 강민경 2018.06.18 17
1302 넝쿨 터널 / 성백군 하늘호수 2018.06.11 16
1301 엄마 마음 강민경 2018.06.09 17
1300 하와이 낙엽 / 성백군 하늘호수 2018.05.30 21
» 등대 사랑 강민경 2018.05.29 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67 Next
/ 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