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684
어제:
1,504
전체:
2,158,942


2018.07.26 23:09

태풍의 눈

조회 수 2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태풍의 눈/강민경                              

 

 

하나뿐인 눈으로는 사선을 그리는

대각의 세상을 다 보지 못한 한풀이였는가!

뱅글뱅글 지축을 흔드는 태풍

만물에게, 아니 우리들에게 수난이다

 

이 세상 누군들

살가운 바람으로 살고 싶지 않겠냐 만

세상에서 환영받고, 사랑받고, 싶은데

지글지글 끓는 지열이 목 마르다

바다에 파도는 뭍이 그리워 끝없이 출렁이고,

칭얼대는 말들이 버겁다고

하소연할 곳 없는 급하고 사나운 본성,

숨기지 못하는 외눈박이 태풍이니

뱅글뱅글 천방지축의 살벌함으로 돌고,

할퀴고, 때려 부수는 행패만 앞세우니  

평화의 어제는 간 곳을 물어 낯설다

 

거덜 난 세간 살이 걱정에 잠 못 이룸이

나만 당하는 일이 아닌데

고향 땅을 휩쓴 태풍 차바,

미국 노스케롤라이를 강타한 매슈

원근과 좌, , 구분 못하는

외눈박이의 짓거리라고 탓할 수만 없으니

아수라장이 된 세상 근심스런 그 틈으로,

깊어가는 가을 하늘 청명한 햇볕

한 걸음으로 달려와, 노여움으로 씩씩대는

폭풍의 눈,

부드러운 손 들어 쓰다듬는다

근심 걱정은 잊고 잘 여물 가을 알곡 생각만 하자며

세상 다독이는 귀한 햇볕 따시디 따시다

List of Articles
번호 카테고리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313 바람산에서 강민경 2018.08.14 3
1312 적폐청산 / 성백군 하늘호수 2018.08.11 3
1311 구로 재래시장 골목길에 강민경 2018.08.03 8
1310 포스터 시(Foster City)에서 / 성백군 하늘호수 2018.07.30 3
» 태풍의 눈 강민경 2018.07.26 2
1308 바다 / 성백군 하늘호수 2018.07.25 4
1307 못난 친구 강민경 2018.07.18 5
1306 우리는 마침내 똑같다 / 성백군 하늘호수 2018.07.17 4
1305 가시도 비켜선다 강민경 2018.07.10 6
1304 오, 노오 / 성백군 하늘호수 2018.07.08 2
1303 물구멍 강민경 2018.06.17 16
1302 넝쿨 터널 / 성백군 하늘호수 2018.06.11 14
1301 엄마 마음 강민경 2018.06.08 15
1300 하와이 낙엽 / 성백군 하늘호수 2018.05.29 17
1299 등대 사랑 강민경 2018.05.29 8
1298 사망보고서 / 성백군 하늘호수 2018.05.21 10
1297 졸업식은 오월의 함성 강민경 2018.05.19 11
1296 어느새 비 그치고 / 성백군 하늘호수 2018.05.14 11
1295 꽃 앞에 서면 강민경 2018.05.12 12
1294 어머니 / 성백군 하늘호수 2018.05.08 15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66 Next
/ 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