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26,646
어제:
43,657
전체:
11,597,132


시조
2022.03.26 03:27

먼 그대 / 천숙녀

조회 수 48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89de5c50356fac44585bb882a249a414d34503e2

23025F42525886F51C.jpg

 

먼 그대 / 천숙녀

먼 발치에 세워두고 바라 만 보라는 데

그리운 마음 태워 연기로 나 닿을까

문밖에 앉혀 놓고 물이 되라 하는 그대

날 보곤 흐르라며 산이 되려 하는 걸까

빗장 건 문 안쪽에 바위로 나 눈을 감고

돌아서라 돌아가라 낮은 목소리

그대 떠나 슬픈 날에 불이 되라 재가 되라

나 태운 그대 혈루 저녁놀로 타려는 가

?

List of Articles
번호 카테고리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152 마지막 기도 유진왕 2022.04.08 72
2151 세상인심 / 성백군 하늘호수 2022.04.06 58
2150 시조 말씀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2022.04.02 75
2149 꽃보다 나은 미소 / 성백군 1 하늘호수 2022.04.01 70
2148 시조 서성이다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2022.04.01 71
2147 꽃씨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2022.03.30 70
2146 시조 ​숨은 꽃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2022.03.29 68
2145 시조 지금 여기의 나(我)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2022.03.27 47
» 시조 먼 그대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2022.03.26 48
2143 절제 / 성백군 1 하늘호수 2022.03.24 44
2142 시조 여행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2022.03.23 37
2141 내 길로 가던 날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2022.03.20 30
2140 시조 봄볕/ 천숙녀 file 독도시인 2022.03.19 33
2139 시조 깨어나라, 봄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2022.03.18 37
2138 시조 젖은 이마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2022.03.17 37
2137 시조 똬리를 틀고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2022.03.16 32
2136 시조 물소리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2022.03.15 22
2135 시조 부딪힌 몸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2022.03.14 20
2134 시조 봄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2022.03.13 20
2133 시조 등불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2022.03.12 2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09 Next
/ 109
Designed By WebEng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