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16,253
어제:
40,397
전체:
11,543,082


조회 수 67 추천 수 0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꽃보다 나은 미소 / 성백군

 

 

북가주 월넛크릭

The Ruth Bancroft Garden에는

봄꽃이 피었다

빨강 노랑 파랑 하양 분홍

없는 꽃 외에 있는 꽃은 모두

흐드러졌는데 웬일로

벌 나비는 한 마리도 보이지 않는다

 

세월이 가는데

꽃은 자꾸 시드는데 저러다가

저 꽃들 모두 처녀 귀신 되겠다

보기에 좋기만 하면 뭘 하나

사랑이 없으면 실속도 없는데

 

우리 부부

잘 커 준 아들네 딸네 집으로

나들이 왔다가

손 꼭 잡고  The Ruth Bancroft Garden에 들였다

 

저절로 손에 힘이 들어간다

말 안 해도 다 안다. 한마음으로

하나님께 감사하다 보면

비록, 몸은 늙고 얼굴은 주름투성이라 볼품없지만

마음에 이는 기쁨이

입가로 눈꼬리에 흐뭇한 미소로 번진다

 

 

?
  • ?
    독도시인 2022.04.02 17:19
    저절로 손에 힘이 들어간다
    말 안 해도 다 안다. 한마음으로
    하나님께 감사하다 보면
    비록, 몸은 늙고 얼굴은 주름투성이라 볼품없지만
    마음에 이는 기쁨이
    입가로 눈꼬리에 흐뭇한 미소로 번진다

List of Articles
번호 카테고리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167 야자나무는 여자 나무다 / 성백군 하늘호수 2022.06.30 9
2166 성질을 팝니다 / 성백군 하늘호수 2022.06.23 7
2165 건널목 / 성백군 하늘호수 2022.06.15 8
2164 초여름 스케치 / 성백군 1 하늘호수 2022.06.08 13
2163 (동영상 시) 석류 - 차신재 Pomegranate -Cha SinJae, a poet (Korean and English captions 한영자막) 1 차신재 2022.06.05 83
2162 아프리카엔 흑인이 없더이다 1 file 유진왕 2022.06.05 25
2161 Home is like... file 유진왕 2022.06.04 31
2160 오월 꽃바람 / 성백군 하늘호수 2022.06.01 27
2159 잃어버린 밤하늘 / 성백군 하늘호수 2022.05.26 32
2158 봄, 낙화 / 성백군 하늘호수 2022.05.18 28
2157 봄꽃, 바람났네 / 성백군 하늘호수 2022.05.12 44
2156 잔디밭에 저 여린 풀꽃들 / 성백군 하늘호수 2022.05.05 55
2155 이스터 달걀 / 성백군 하늘호수 2022.04.26 50
2154 봄 배웅 / 성백군 하늘호수 2022.04.20 67
2153 아내여, 흔들지 말아요 / 성백군 하늘호수 2022.04.12 66
2152 마지막 기도 유진왕 2022.04.08 69
2151 세상인심 / 성백군 하늘호수 2022.04.06 55
2150 시조 말씀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2022.04.02 72
» 꽃보다 나은 미소 / 성백군 1 하늘호수 2022.04.01 67
2148 시조 서성이다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2022.04.01 6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09 Next
/ 109
Designed By WebEng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