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 이오-6.25 70여년(한영)

2022.06.13 13:49

문소 조회 수:4

육 이오-6. 25 70여년/이일영

 

 

202x년 6. 25

어언 70여년의 한 생이 꼬박 지나가건만

북한은 오로지 수령 받드는 핵무기 제일주의 국가이고

남한은 어느새 황금 만능의 국가가 되고 말았으니

 

이젠 정말이지 이처럼 고집 불통에 찬 불행의 연속선,

70 여년의 평행선을 끝내야 할 때가 아닌가싶다

 

우리 한반도가 미래지향적으로 사는 길은 어떻게든

남과 북이 상호 이해와 협력을 찾고 통합을 이루는데 있다

 

상생을 위한 생각의 일치, 언어의 통일, 경제와 산업의 교류

북의 자원과 남의 자본력의 협력, 도로와 철도 항공의 통행

오천년 인내천(人乃天) 홍익(弘益) 정신의 회복과 조화 

 

하여 우리가 지향해야 할 길은

한 걸음도 두 걸음도 협력

하나도 둘도 손에 손잡는 열린 마음으로

민족의 숙원인 통일을 이루고

세세 년년 자유와 평화의 지킴이가 되는 길임을....

 

 

Memoir of The Korean War 

 

 

​Though about 70 years (almost one's life) have glided away,

North Korea has been worshiping the successive head of Kim's family 

and is still assessing the country of nuclear weapons as the best,

South Korea has become already the country of Mammonism.

 

Now it is really about time to stop the parallel lines of obstinacy just like

the continuity of misfortune for 70 years between South Korea and North Korea.

 

The way to achieve the forward-looking peace for the Koran peninsula is

in the establishment of unity by mutual understanding and cooperation;

 

the unity of the thought and the language, 

the exchange of economics and industry, 

the mutual cooperation between the underground resources of N.K., and

the capital investment of South Korea.

the opening of traffic, (high-ways, rails, roads, and sea roads including sky)

the recovery and the harmony of traditional thoughts;

'the human beings belong to heaven' and ' the worldwide well-being'

 

So the great way we tend to is just in the cooperate in every step

together hand in hand with an open mind between both sides, and

in the achieving of unity with our long-cherished desire and in taking

the initiatives for freedom and peace for all people eternally.

 

댓글 0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00MB
파일 크기 제한 : 200.00MB (허용 확장자 : *.*)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7 다문화가정 젊은이들이여 - 미 독립기념일에 (한영) 문소 2022.07.01 6
36 4. 29 폭동 30년 즈음하여(한영) 문소 2022.06.22 1
35 초저녁 구름들-동시 (한영) 문소 2022.06.21 1
34 풀색 전차-동시(한영) 문소 2022.06.18 2
33 어머니 회상(한영) [4] 문소 2022.06.16 17
32 1952년에 만난 담임 선생님*(한영) 문소 2022.06.15 5
» 육 이오-6.25 70여년(한영) 문소 2022.06.13 4
30 바닷가에서 (한영) 문소 2022.03.19 13
29 소망 별곡 (연시조, 한영) [2] 문소 2022.02.28 53
28 2022년 (임인년) 새해에는 (한영) ( 연시조) [2] 문소 2021.12.31 24
27 시/ 2020년 새해에는 문소 2020.01.23 18
26 바람의 책 문소 2019.02.01 24
25 2 월 문소 2019.02.01 116
24 벌새 문소 2019.01.30 19
23 모래 시계 문소 2019.01.30 16
22 떠날 채비 문소 2019.01.24 113
21 해돋이 문소 2019.01.24 31
20 함박눈 문소 2019.01.24 18
19 겨울 버스 문소 2019.01.19 9
18 우리의 얼은 멋이어라 문소 2019.01.17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