망향의 바람 (한영)

2022.09.06 16:42

문소 조회 수:19

망향의 바람/이일영

                  

 
눈도 없는 것이
남향 창틈으로 들어와
눈시울 어루만진다
 
귀도 없는 것이
명사십리 파도를 안고 와
귀청을 세게 두드린다
 
발도 없는 것이
70년 넘도록
남쪽에서 북쪽으로
북쪽에서 남쪽으로
잠도 없이 왕래한다
 
눈 귀 발이 없어도
대代를 이어 사무치는이산離散가족의

망향의 기폭旗幅들 

이번 추석에도

위잉위잉 섧게

휘날린다

 

 

 

 

 The Wind from Nostalgia 

 

 

The thing with no eyes

Comes into the crack in the south-facing window

And soothes the edge of my eyelid.

 

The thing with no ears

Carries the waves of home-town called Myungsasibri*

And knocks my eardrum hard.

 

The thing with no feet

Comes and goes

From north to south

From south to north

Without sleeping over 70 years.

 

The thing with no eyes, ears or feet

Is flapping the flag of homesickness sadly,

Even on this full moon day

For dispersed families whose hearts and minds

Have been pierced for generations.

 

*Myungsasibri : a name of the beach, Won San, North Korea

댓글 2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00MB
파일 크기 제한 : 200.00MB (허용 확장자 : *.*)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망향의 바람 (한영) [2] 문소 2022.09.06 19
41 8월의 바다 (한영) [2] 문소 2022.08.12 11
40 여름 밤 (한영) [2] 문소 2022.07.30 22
39 바이올리니스트 쟌 - 바하마 크루즈* [2] 문소 2022.07.22 17
38 세심 (한영) [2] 문소 2022.07.14 21
37 다문화가정 젊은이들이여 - 미 독립기념일에 (한영) 문소 2022.07.01 13
36 4. 29 폭동 30년 즈음하여(한영) 문소 2022.06.22 4
35 초저녁 구름들-동시 (한영) 문소 2022.06.21 4
34 풀색 전차-동시(한영) 문소 2022.06.18 4
33 어머니 회상(한영) [4] 문소 2022.06.16 23
32 1952년에 만난 담임 선생님*(한영) 문소 2022.06.15 7
31 육 이오-6.25 70여년(한영) 문소 2022.06.13 5
30 바닷가에서 (한영) 문소 2022.03.19 13
29 소망 별곡 (연시조, 한영) [2] 문소 2022.02.28 58
28 2022년 (임인년) 새해에는 (한영) ( 연시조) [2] 문소 2021.12.31 32
27 시/ 2020년 새해에는 문소 2020.01.23 19
26 바람의 책 문소 2019.02.01 26
25 2 월 문소 2019.02.01 122
24 벌새 문소 2019.01.30 19
23 모래 시계 문소 2019.01.30 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