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머니 회상(한영)

2022.06.16 16:31

문소 조회 수:17

어머니 회상 / 이일영

 

 

어머니는 1901년 이북 함흥에서 태어나셨고

16세에 가난한 농부(나의 아버지)에게 시집가

나이 50전에 4남 4여를 낳으셨다.

 

일제 압정, 제2차 세계 대전, 공산 치하, 한국 전쟁(6.25)등

험난한 시기를 겪으면서 우리 8남매를 키우셨다.

보릿 고개(춘궁기)에 당신은 물만 마시면서 우리한테는 보리죽

한 술이라도 더 멕이시려 애쓰셨고,

엄동 설한에는 '아무리 겨울이 길어도 꽃피는 봄이 오게 마련이다'

면서 우리들을 위로해 주셨다.

 

6.25 때 세째 누님이 심장병으로 저 세상 갔을 때 나는 어머니의

통곡을 보았고, 유일한 이산 가족인 이북의 큰 누님이 그리워

슬퍼하시는 모습 또한 보았다.

나는 이마의 주름살 외에는 한번도 어머니의 젊은 모습을 본 적이

없으며 국민학교 입학식때 애들이 어머니를 '할머니'라고 불러,

다음 날부터는 학교에 혼자 갔다.

 

거제도 수용소로부터 큰 형님 소식이 왔을 때 어머니는 뛸듯이

기뻐하셨고, 소식을 전해준 우체부 아저씨를 극진히 대접하셨다.

문맹이신데도 특유의 암기력으로 교리문답을 떼신 후, 

가톨릭 영세를 받고 가톨릭 신자가 되셨을 때 어머니는 일생 일대 

최고의 기쁨을 맛보셨다.

 

어언 50년전 어머니는 나의 결혼 1년만에 돌아가셨는데, 좀 더 어머니와

오래 살지 못한 것이 천추의 한이다.

이제 팔순인 나는 만약 저 세상 가서 어머니를 뵙게 되다면 꼭

손잡고 세계일주 성지 순례를 떠나고 싶다.

 

 

 

Thinking Back, My Mom on Mother's Day / Francisco Lee

 

 

After being born in 1901 at Hamheung in North Korea,

My mom(16 years old) married a poor farmer (my dad)

And gave birth to 4 boys and 4 girls before she was 50 years old.

 

Going through the hardships; Japan Regime, World War II,

Communism and Korean War, she was devoted to all of us.

At the season of spring poverty, with drinking water only for her,

She tried to feed us a little bit more spoon of barley porridge.

In a severe winter, she used to console us with the saying

"Even-though winter lasts so long, flowering spring should come."

 

I saw her crying when the 3rd elder sister died of heart-attack

At the time of 6.25 (Korean War) and her sadness missing about

The eldest sister in North Korea, the only one who dispersed from the family.

The 7th and the 3rd son, I never again saw my mom's young face

But a lot wrinkles on her forehead.

On the day of my entrance to elementary school, she was called

'Grand-ma' by class-mates. After that I went to school alone.

 

When mom got the news of the eldest son from Geoje Island(POW)

By the post-man, she was so happy to give him warm hospitality.

It was a most glorious day for her life when the illiterate mom got

The baptism, finishing the course of catechism with her good memory 

And became catholic.

 

Almost 50 years ago, she passed away at 70 years old, one year 

After I married. The fact that I and my wife couldn't live with her

For some time pierced deeply into our minds.

 

Now I'm almost 80 years old, however, if I see mom at heaven,

I'd like to have a pilgrimage to Holy Lands with her and go around the world.

 

댓글 4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00MB
파일 크기 제한 : 200.00MB (허용 확장자 : *.*)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7 다문화가정 젊은이들이여 - 미 독립기념일에 (한영) 문소 2022.07.01 6
36 4. 29 폭동 30년 즈음하여(한영) 문소 2022.06.22 1
35 초저녁 구름들-동시 (한영) 문소 2022.06.21 1
34 풀색 전차-동시(한영) 문소 2022.06.18 2
» 어머니 회상(한영) [4] 문소 2022.06.16 17
32 1952년에 만난 담임 선생님*(한영) 문소 2022.06.15 5
31 육 이오-6.25 70여년(한영) 문소 2022.06.13 4
30 바닷가에서 (한영) 문소 2022.03.19 13
29 소망 별곡 (연시조, 한영) [2] 문소 2022.02.28 53
28 2022년 (임인년) 새해에는 (한영) ( 연시조) [2] 문소 2021.12.31 24
27 시/ 2020년 새해에는 문소 2020.01.23 18
26 바람의 책 문소 2019.02.01 24
25 2 월 문소 2019.02.01 116
24 벌새 문소 2019.01.30 19
23 모래 시계 문소 2019.01.30 16
22 떠날 채비 문소 2019.01.24 113
21 해돋이 문소 2019.01.24 31
20 함박눈 문소 2019.01.24 18
19 겨울 버스 문소 2019.01.19 9
18 우리의 얼은 멋이어라 문소 2019.01.17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