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올리니스트 쟌 - 바하마 크루즈*           

 

 

 

바이올리니스트 쟌

바하마 크루주 선상에서
루마니아 하늘 향해
노스탈지아 파닥이는 갈매기

 

 
낮에는 찰리 챠프린 어릿광대
밤에는 익살스런 눈동자 어디선가
우수가 씰룩이는 고전 연주자

 

 
G선상의 아리아 지고이넬 바이젠
슈벨트의 세레나데 바하의 칸타타...
매 연주마다 루마니아 고향집
아내와 이이들 목소리
비애의 눈가에 물결친다

 

 
짜가운 해풍 망망 대해에서
고향에 품고갈 이삭을 줍고자
쟌은 오늘도 질끈 향수를 삼키며
사력(死力)을 다해 날갯짓한다

 

 
 
Violinist John on a Bahama Cruise*
 
 
Violinist John, a seagull feathering nostalgia
toward the sky of Romania​ on a Bahama cruise.
 
He used to act as a pierrot 'Charlie Chaplin' during daytime  
and to play classical music at night, showing a somewhat  
sorrowfulness out of his humorous eyes.
 
During his playing 'Aria on G-string', 'Zigeunerweisen'
'the Serenade of Schubert' and Bach's Cantatas',
there seemed to be a quiet wave of tears around his eyes,
missing his kids and wife in his hometown of Romania.
 
On the boundless and salty ocean, a seagull, John is now
flying with a desperate effort, swallowing his homesickness,
to get his provisions for his family.
 

 

*Violinist John on a Bahama Cruise: the man I met on the 'Bahama Breeze' 2006
 

댓글 2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00MB
파일 크기 제한 : 200.00MB (허용 확장자 : *.*)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0 여름 밤 (한영) [2] 문소 2022.07.30 17
» 바이올리니스트 쟌 - 바하마 크루즈* [2] 문소 2022.07.22 12
38 세심 (한영) [2] 문소 2022.07.14 16
37 다문화가정 젊은이들이여 - 미 독립기념일에 (한영) 문소 2022.07.01 9
36 4. 29 폭동 30년 즈음하여(한영) 문소 2022.06.22 1
35 초저녁 구름들-동시 (한영) 문소 2022.06.21 1
34 풀색 전차-동시(한영) 문소 2022.06.18 2
33 어머니 회상(한영) [4] 문소 2022.06.16 17
32 1952년에 만난 담임 선생님*(한영) 문소 2022.06.15 5
31 육 이오-6.25 70여년(한영) 문소 2022.06.13 4
30 바닷가에서 (한영) 문소 2022.03.19 13
29 소망 별곡 (연시조, 한영) [2] 문소 2022.02.28 53
28 2022년 (임인년) 새해에는 (한영) ( 연시조) [2] 문소 2021.12.31 24
27 시/ 2020년 새해에는 문소 2020.01.23 19
26 바람의 책 문소 2019.02.01 25
25 2 월 문소 2019.02.01 118
24 벌새 문소 2019.01.30 19
23 모래 시계 문소 2019.01.30 17
22 떠날 채비 문소 2019.01.24 114
21 해돋이 문소 2019.01.24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