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1,324
어제:
1,355
전체:
1,579,771


2017.04.08 00:59

동행

조회 수 1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동행 / 성백군

 

 

길이

오르막이라고

내가 땀을 흘립니다

 

나는

그만 가고 싶은데

길은 벌써 저만치

산모퉁이를 돌아가네요

 

어찌합니까

나도 따라갔더니

길이 먼저 알고

산기슭에 누워 있네요

 

나도

쉴 곳 찾아 그곳에

묘터 하나 봐 놓았습니다

 

736 – 01272016

*시마을 오늘의 시(2016, 12. 27)선정


List of Articles
번호 카테고리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99 2017년 4월아 하늘호수 2017.04.26 7
1198 진실은 죽지 않는다/(강민선 시낭송)밑줄긋는 여자 박영숙영 2017.04.25 6
1197 티눈 하늘호수 2017.04.21 7
1196 꽃의 화법에서 강민경 2017.04.21 6
1195 관계와 교제 하늘호수 2017.04.14 19
1194 구름의 속성 강민경 2017.04.14 15
» 동행 하늘호수 2017.04.08 15
1192 풋내 왕성한 4월 강민경 2017.04.06 15
1191 거룩한 부자 강민경 2017.04.01 4
1190 바퀴벌레 자살하다 하늘호수 2017.03.31 11
1189 아침 이슬 하늘호수 2017.03.31 9
1188 상실의 시대 강민경 2017.03.26 8
1187 두 마리 나비 강민경 2017.03.07 11
1186 경칩(驚蟄) 하늘호수 2017.03.07 12
1185 정상은 마음자리 하늘호수 2017.03.06 8
1184 뜨는 해, 지는 해 강민경 2017.02.28 8
1183 수필 아프리카의 르완다를 다녀와서-이초혜 미주문협 2017.02.26 13
1182 이데올로기의 변-강화식 1 미주문협 2017.02.26 77
1181 (동영상시) 새해를 열며 2 차신재 2017.02.23 113
1180 겨울바람 하늘호수 2017.02.19 1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61 Next
/ 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