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1,048
어제:
6,374
전체:
4,172,395


2019.09.26 22:06

오가닉 청문회 / 성백군

조회 수 19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오가닉 청문회 / 성백군

 

 

오가닉 딸기,

오가닉 토마토, 시금치

과일이나 채소 앞에 오가닉이 붙으면

인기가 좋다

 

못 생기고 부실해도

순수한 것이 좋다는 의미일까?

겉 보다는 속을 중히 여기는

실용주의가 자리를 잡은 것일까

아무튼 괜찮은 현상인데

 

정작, 사람들은

코도 세우고 턱도 깎고

여기저기 성형을 좋아하니

가짜와 진짜를 구분하기가 쉽지 않다

 

오가닉을 찾는다는

청문회

시장에 가야 있는데

국회에서 찾는다고 저 야단이니

나라가 시끄럽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카테고리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474 겨울 문턱에서 / 성백군 하늘호수 2019.12.03 18
1473 하와이 등대 강민경 2019.11.23 21
1472 풍경(風磬) 소리 / 성백군 하늘호수 2019.11.22 25
1471 당신은 내 밥이야 강민경 2019.11.19 19
1470 아름다운 마음 / 성백군 하늘호수 2019.11.15 33
1469 일상에 행복 강민경 2019.11.10 20
1468 길 떠나는 가을 / 성백군 하늘호수 2019.11.08 18
1467 엄마는 양파 강민경 2019.11.06 21
1466 바다는, 생욕이지만 사람들은 / 성백군 하늘호수 2019.11.01 19
1465 늦가을 잎 , 바람과 춤을 강민경 2019.10.25 19
1464 코스모스 / 성백군 하늘호수 2019.10.25 15
1463 개망초 꽃이 나에게 강민경 2019.10.22 18
1462 가을 총총 / 성백군 하늘호수 2019.10.18 17
1461 단풍든 나무를 보면서 강민경 2019.10.11 21
1460 남편 길들이기 / 성백군 하늘호수 2019.10.11 33
1459 장맛비의 성질/강민경 강민경 2019.10.09 13
1458 외등 / 성백군 하늘호수 2019.10.04 22
1457 자연이 그려 놓은 명화 강민경 2019.09.30 21
» 오가닉 청문회 / 성백군 하늘호수 2019.09.26 19
1455 지상에 별천지 강민경 2019.09.23 17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7 Next
/ 77
Designed By WebEng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