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1,050
어제:
3,990
전체:
3,125,379


2019.11.08 17:22

길 떠나는 가을 / 성백군

조회 수 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길 떠나는 가을 / 성백군

 

 

나뭇잎 떨어져

뒹구는

신작로를 걷습니다

 

길가 갈대가

바람결에 하얀 머리를 숙이며

아는 채하고

추수가  끝나가는 들판을 바라보노라면

가을이 길 떠날 준비를 하는 것 같습니다

 

가자면, 가야지요

세월을 이겨낼 영원한 것은

아무것도 없습니다

호랑이는 죽어서 가죽을 남긴다고 하고

사람은 이름을 남긴다고 하지만

 

욕심부리지 맙시다

노욕은 과욕입니다

길 나서는 나그네 봇짐이 무거우면

저승 가는 발걸음이 비틀거립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카테고리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471 당신은 내 밥이야 강민경 2019.11.20 1
1470 아름다운 마음 / 성백군 하늘호수 2019.11.15 8
1469 일상에 행복 강민경 2019.11.10 12
» 길 떠나는 가을 / 성백군 하늘호수 2019.11.08 6
1467 엄마는 양파 강민경 2019.11.06 9
1466 바다는, 생욕이지만 사람들은 / 성백군 하늘호수 2019.11.02 8
1465 늦가을 잎 , 바람과 춤을 강민경 2019.10.25 11
1464 코스모스 / 성백군 하늘호수 2019.10.25 8
1463 개망초 꽃이 나에게 강민경 2019.10.22 7
1462 가을 총총 / 성백군 하늘호수 2019.10.18 10
1461 단풍든 나무를 보면서 강민경 2019.10.12 15
1460 남편 길들이기 / 성백군 하늘호수 2019.10.11 14
1459 장맛비의 성질/강민경 강민경 2019.10.09 12
1458 외등 / 성백군 하늘호수 2019.10.04 19
1457 자연이 그려 놓은 명화 강민경 2019.09.30 18
1456 오가닉 청문회 / 성백군 하늘호수 2019.09.26 14
1455 지상에 별천지 강민경 2019.09.23 15
1454 부부는 일심동체라는데 강민경 2019.09.20 9
1453 계산대 앞에서 / 성백군 하늘호수 2019.09.19 12
1452 나그네 泌縡 2019.09.14 1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4 Next
/ 74
Designed By WebEng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