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1,546
어제:
2,152
전체:
3,015,960


2019.10.04 20:36

외등 / 성백군

조회 수 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외등 / 성백군

 

 

밤 깊어

동네 공원은 다 비워지고

사방이 캄캄한데

 

저 멀리

언덕 밑 외등

혼자서 어둠을 밝히고 있습니다

 

이 시대에

꼭 필요한 것인 것만은

틀림없는데

아무도 봐주는 이 없어

흐릿하고 쓸쓸하고 외롭습니다

 

그냥 지나치면 될 것을

함께 밤을 보내지도 못하면서

괜히, 끼어들어 힘이 듭니다

내게는 스위치가 없다는 것도

위로가 되지 않네요


List of Articles
번호 카테고리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461 단풍든 나무를 보면서 강민경 2019.10.11 1
1460 남편 길들이기 / 성백군 하늘호수 2019.10.11 2
1459 장맛비의 성질/강민경 강민경 2019.10.09 1
» 외등 / 성백군 하늘호수 2019.10.04 6
1457 자연이 그려 놓은 명화 강민경 2019.09.30 12
1456 오가닉 청문회 / 성백군 하늘호수 2019.09.26 9
1455 지상에 별천지 강민경 2019.09.23 8
1454 부부는 일심동체라는데 강민경 2019.09.20 5
1453 계산대 앞에서 / 성백군 하늘호수 2019.09.19 5
1452 나그네 泌縡 2019.09.14 7
1451 바다의 눈 강민경 2019.08.30 10
1450 C. S. ㄱ. ㄹ. 의 조화(調和) 泌縡 2019.08.19 7
1449 밑줄 짝 긋고 강민경 2019.08.18 12
1448 여름 낙화 / 성백군 하늘호수 2019.08.06 13
1447 청춘은 아직도 강민경 2019.08.06 12
1446 고백(5) /살고 싶기에 file 작은나무 2019.08.02 20
1445 뽀뽀 광고 / 성백군 하늘호수 2019.07.31 11
1444 7월의 꽃 泌縡 2019.07.26 5
1443 하나에 대한 정의 강민경 2019.07.26 1
1442 대숲 위 하늘을 보며 2 강민경 2019.07.24 1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4 Next
/ 74
Designed By WebEng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