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1,493
어제:
3,990
전체:
3,125,822


2019.10.25 23:48

늦가을 잎 , 바람과 춤을

조회 수 11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늦가을 잎, 바람과 춤을/강민경

 

     

늦가을 바람에

나무는 나뭇잎의 손을 놓습니다

나뭇잎도 떠날 때를 알고 망설이지 않습니다

 

나뭇잎과 나무 사이를 맴돌던 바람

오랜 시간 기다렸다는 듯     

출렁출렁 떨어지는

나뭇잎 붙안고 스텝을 고릅니다

                      

누구라도 같이 춤을 추면 친구요, 파트너라고

이 골목 저 골목 누비며

알 듯 모를 듯 마음 터 온

우물물 같은 사랑으로 휘돌아 감기는

나뭇잎과 바람의 마지막 댄스

 

화려하게,

우아하게

서로를 확인하며

나뭇잎, 바람 따라 출렁입니다

무게와 두께를 극복하고

경쾌한 스텝, 골목길 누비어 갑니다

홀로 왔다  

홀로 떠나는 인생길과는 다른 길

무람없이* 저물어 갑니다

 

    *(친한 사이나 어른에게) 스스럼없고 버릇이 없다.

          예의가 없다.

 

 

 

 

 


List of Articles
번호 카테고리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471 당신은 내 밥이야 강민경 2019.11.20 1
1470 아름다운 마음 / 성백군 하늘호수 2019.11.15 8
1469 일상에 행복 강민경 2019.11.10 12
1468 길 떠나는 가을 / 성백군 하늘호수 2019.11.08 6
1467 엄마는 양파 강민경 2019.11.06 9
1466 바다는, 생욕이지만 사람들은 / 성백군 하늘호수 2019.11.02 8
» 늦가을 잎 , 바람과 춤을 강민경 2019.10.25 11
1464 코스모스 / 성백군 하늘호수 2019.10.25 8
1463 개망초 꽃이 나에게 강민경 2019.10.22 7
1462 가을 총총 / 성백군 하늘호수 2019.10.18 10
1461 단풍든 나무를 보면서 강민경 2019.10.12 15
1460 남편 길들이기 / 성백군 하늘호수 2019.10.11 14
1459 장맛비의 성질/강민경 강민경 2019.10.09 12
1458 외등 / 성백군 하늘호수 2019.10.04 19
1457 자연이 그려 놓은 명화 강민경 2019.09.30 18
1456 오가닉 청문회 / 성백군 하늘호수 2019.09.26 14
1455 지상에 별천지 강민경 2019.09.23 15
1454 부부는 일심동체라는데 강민경 2019.09.20 9
1453 계산대 앞에서 / 성백군 하늘호수 2019.09.19 12
1452 나그네 泌縡 2019.09.14 1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4 Next
/ 74
Designed By WebEng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