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1,812
어제:
4,678
전체:
5,444,747


2020.11.17 01:31

몰라서 좋다 / 성백군

조회 수 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몰라서 좋다 / 성백군

 

 

화장실 흰 타일 바닥에

움직이는 작은 점들

하나,

 

개미, 바퀴벌레,

무엇이든 상관없다

저들의 생살여탈권은 내 마음에

달렸으니까

 

이리, 저리

길을 찾아 없는 길을

더듬는 저것들은 알까

내가 저들을 감시하고 있다는 것을

 

몰라서 좋다

알았다면 움츠러들었을 텐데

나도 몰라서

지금까지 열심히 산 것 아닐까?

 

섰다 저 벌레들

나도 서진다

괜히 두리번거리면서 조심스럽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카테고리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587 11월에 핀 히비스커스 (Hibiscus) / 김원각 泌縡 2020.11.26 7
1586 낙엽은 단풍으로 말을 합니다 / 성백군 하늘호수 2020.11.25 7
1585 수국 file 김은경시인 2020.11.20 7
1584 꽁지 떼어먹힌 도마뱀(Chameleon) - 김원각 泌縡 2020.11.19 3
» 몰라서 좋다 / 성백군 하늘호수 2020.11.17 3
1582 아! 그리운 어머니! - 김원각 泌縡 2020.11.11 5
1581 가을, 물들이기 / 성백군 하늘호수 2020.11.10 6
1580 11월이 왔으니 / 성백군 하늘호수 2020.11.03 12
1579 간직하고 싶어 泌縡 2020.11.03 7
1578 가을, 수작 떨지 마 / 성백군 하늘호수 2020.10.28 5
1577 어미 새의 모정 / 김원각 泌縡 2020.10.26 13
1576 가지 끝에 내가 있다 / 성백군 하늘호수 2020.10.21 7
1575 해님이 뒤통수를 치며 환하게 웃는다 / 김원각 泌縡 2020.10.18 10
1574 계몽 군주와 테스 형 / 성백군 하늘호수 2020.10.14 8
1573 두루미(鶴)의 구애(求愛) / 김원각 泌縡 2020.10.10 5
1572 가을빛 / 성백군 하늘호수 2020.10.07 11
1571 가을 묵상/강민경 강민경 2020.10.06 12
1570 동심을 찾다 / 김원각 泌縡 2020.10.03 6
1569 볶음 멸치 한 마리 / 성백군 하늘호수 2020.09.29 7
1568 뜨는 해, 지는 해 / 강민경 강민경 2020.09.27 5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80 Next
/ 80
Designed By WebEng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