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1,619
어제:
4,678
전체:
5,444,554


2020.11.20 03:21

수국

조회 수 7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수정 삭제

수국

    

 

수줍은 망울망울 하얗게 피어나

그늘진 곳 화사하게

밝혀 주는 천진함으로

 

심장병 어린이를 돕자고

이름 없는 가수들이 노래를 부를라치면

그렇게 길가 아무데서라도

바람을 타며 응원을 해대는 소탈함으로

 

여름이 익어갈수록

붉고 푸른 물을 들여가며

송이송이 재즈 같은

열정을 뿜어내는 눈부심으로

 

어쩜 빗속에서도

그렇게 환하게 웃을 수 있니, 너는


A hydrangea

   

 

With a perfect naivety,

every shy bud blooms pearly white

and illuminates the shady nook brightly

 

with open-heartedness,

anywhere on the roadside

rides the wind and cheers on

at nameless singers song

to help young cardiac patients

 

with such a dazzle,

as summer ripens

dyes the petals red and blue,

and shows off passion of jazz in clusters

 

Oh, dear! How can you smile so beamingly

even in the midst of rain?

 

* 시집을 2020.10월 한국에서 시집을 출간하게 되었는데 영역시를 간간이 써서 모으고 있습니다.

혹시 미국 출판을 어떻게 하는지 아시는 분 있으시면 메일로 안내 부탁드립니다.

대전시 지원을 받아 출간했는데 미국에서도 자비 출판(비용)/지원금제도/ 출판사 기획 출판이 있는지 궁금합니다.(skybell1004@nate.com)

?

List of Articles
번호 카테고리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587 11월에 핀 히비스커스 (Hibiscus) / 김원각 泌縡 2020.11.26 7
1586 낙엽은 단풍으로 말을 합니다 / 성백군 하늘호수 2020.11.25 7
» 수국 file 김은경시인 2020.11.20 7
1584 꽁지 떼어먹힌 도마뱀(Chameleon) - 김원각 泌縡 2020.11.19 3
1583 몰라서 좋다 / 성백군 하늘호수 2020.11.17 3
1582 아! 그리운 어머니! - 김원각 泌縡 2020.11.11 5
1581 가을, 물들이기 / 성백군 하늘호수 2020.11.10 6
1580 11월이 왔으니 / 성백군 하늘호수 2020.11.03 12
1579 간직하고 싶어 泌縡 2020.11.03 7
1578 가을, 수작 떨지 마 / 성백군 하늘호수 2020.10.28 5
1577 어미 새의 모정 / 김원각 泌縡 2020.10.26 13
1576 가지 끝에 내가 있다 / 성백군 하늘호수 2020.10.21 7
1575 해님이 뒤통수를 치며 환하게 웃는다 / 김원각 泌縡 2020.10.18 10
1574 계몽 군주와 테스 형 / 성백군 하늘호수 2020.10.14 8
1573 두루미(鶴)의 구애(求愛) / 김원각 泌縡 2020.10.10 5
1572 가을빛 / 성백군 하늘호수 2020.10.07 11
1571 가을 묵상/강민경 강민경 2020.10.06 12
1570 동심을 찾다 / 김원각 泌縡 2020.10.03 6
1569 볶음 멸치 한 마리 / 성백군 하늘호수 2020.09.29 7
1568 뜨는 해, 지는 해 / 강민경 강민경 2020.09.27 5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80 Next
/ 80
Designed By WebEng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