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2,222
어제:
5,975
전체:
5,685,609


2021.01.06 08:36

마지막 잎새 / 성백군

조회 수 2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마지막 잎새 / 성백군

 

 

나목의 끝

우듬지에 낡은 잎새 하나

겨울바람에 팔랑입니다

 

몸부림치며 돌아보지만

아무도 없습니다

삶을 함께한 형제들 친구들

모두 떠나고 혼자 남았습니다

 

춥고 외롭고 힘들지만

무턱대고 따라갈 수는 없는 일

혼자 남았기에 책임이 있습니다

겨울과 봄을 이을 전령사

역사를 집필할

마지막 편지이기 때문입니다

 

봄 되어 나목에 새싹 돋을 때까지만

버티게 해 달라고

바람 불 때마다 통성기도를 하는 저 잎새는

세상을 지키기 위해 이 땅에 남은

시대의 마지막 의인, 우리들의 복음입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카테고리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601 나목에 핀 꽃 / 성백군 하늘호수 2021.01.13 2
1600 가을/ 김원각-2 泌縡 2021.01.09 2
» 마지막 잎새 / 성백군 하늘호수 2021.01.06 2
1598 아! 그대가 보고 싶습니다 / 김원각 泌縡 2021.01.01 6
1597 아내의 요리 솜씨 / 성백군 하늘호수 2020.12.30 8
1596 연말 / 성백군 하늘호수 2020.12.23 9
1595 C, S, ㄱ, ㄹ. 의 조화(調和)/김원각 泌縡 2020.12.22 6
1594 수필 늦은 변명 김학 2020.12.18 12
1593 기타 씨줄과 날줄/펌글/박영숙영 박영숙영 2020.12.13 11
1592 기타 공전과 자전 / 펌글/ 박영숙영 박영숙영 2020.12.13 5
1591 10월이 오면/ 김원각-2 泌縡 2020.12.13 4
1590 파도에게 당했다 / 성백군 하늘호수 2020.12.10 5
1589 비명의 향기를 뿜어내고 있구나 / 김원각 泌縡 2020.12.05 12
1588 하나님의 선물 / 성백군 하늘호수 2020.12.05 6
1587 11월에 핀 히비스커스 (Hibiscus) / 김원각 泌縡 2020.11.26 14
1586 낙엽은 단풍으로 말을 합니다 / 성백군 하늘호수 2020.11.25 19
1585 수국 file 김은경시인 2020.11.20 10
1584 꽁지 떼어먹힌 도마뱀(Chameleon) - 김원각 泌縡 2020.11.19 5
1583 몰라서 좋다 / 성백군 하늘호수 2020.11.17 6
1582 아! 그리운 어머니! - 김원각 泌縡 2020.11.11 14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81 Next
/ 81
Designed By WebEng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