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국어 (한영) 시. 문소 이일영

2017.07.13 19:41

문소 조회 수:243

모국어              시.               문소   이일영

 

 

자궁에서 익힌 체온의 소리다

 

자궁 밖 첫마디는 엄마다

 

살아가면서 자라는 몸의 언어다

 

얼의 글을 쓰는 절대 기쁨이다

 

다른 나라에 가봐야 깨닫는 절실한 그리움이다

 

개도 알아듣는 감격의 제슈추어다

 

목숨같은 존재의 뿌리다

 

 

My Mother Tongue                Poem.               Francisco Lee


 

The sound of temperature matured in the womb.


The first word of the mother's womb is 'Umma'*.


The body's language in living and growing.


The ultimate joy of writing spirit.


The serious longing perceiving in foreign countries.


The emotional gesture of dog understanding it.


The root of being like a life.



*'Umma' means 'Mommy'

 

 


댓글 14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00MB
파일 크기 제한 : 200.00MB (허용 확장자 : *.*)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7 걷기는 계속된다 기해년 새해에도/문소 이일영 문소 2018.12.31 17
16 가지 끝 메시지 [2] 문소 2018.08.20 347
15 포탄을 문 아이 문소 2018.08.19 684
14 시의 사립문(한영) 이일영(李逸永) 문소 2018.08.15 33
13 새해에는 [15] 문소 2018.01.02 343
12 詩 '가을 素描' [26] 문소 2017.11.12 254
» 모국어 (한영) 시. 문소 이일영 [14] 문소 2017.07.13 243
10 컴퓨터(한영) 詩 文韶 李逸永 [25] 문소 2017.07.06 533
9 피서(한영) 詩 李逸永 [33] 문소 2017.06.28 271
8 눈물(한영) 시조 [19] 문소 2017.06.11 614
7 무한계(無限界)(한영) 詩. 李逸永 [24] 문소 2017.06.04 424
6 아날로그 기차 (한영) [19] 문소 2017.05.22 236
5 도로표지 (한영) [4] 문소 2017.05.11 140
4 달 빛 시조 [6] 문소 2017.05.10 216
3 [7] 문소 2017.05.08 249
2 봄 봄 봄 [4] 문소 2017.05.08 273
1 2017년 정유년의 외침 [4] 문소 2017.05.08 2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