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새

2019.01.30 20:03

문소 조회 수:19

벌새/ 시.    이일영

 

 

미니 새처럼

큰 벌처럼 생긴 요정

소리없이 날며

꽃에게 마음을 쏟는다

 

꼭두 새벽 일어나

순정의 눈빛 가득

울지 못하는 기인 부리끝 떨며

이슬 반짝 꽃술에

순간 입맞춤한다

 

숲의 작은 요정과

꽃의 섬광이 빚어내는

이름 아침의 환희

댓글 0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00MB
파일 크기 제한 : 200.00MB (허용 확장자 : *.*)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0 여름 밤 (한영) [2] 문소 2022.07.30 17
39 바이올리니스트 쟌 - 바하마 크루즈* [2] 문소 2022.07.22 12
38 세심 (한영) [2] 문소 2022.07.14 16
37 다문화가정 젊은이들이여 - 미 독립기념일에 (한영) 문소 2022.07.01 9
36 4. 29 폭동 30년 즈음하여(한영) 문소 2022.06.22 1
35 초저녁 구름들-동시 (한영) 문소 2022.06.21 1
34 풀색 전차-동시(한영) 문소 2022.06.18 2
33 어머니 회상(한영) [4] 문소 2022.06.16 17
32 1952년에 만난 담임 선생님*(한영) 문소 2022.06.15 5
31 육 이오-6.25 70여년(한영) 문소 2022.06.13 4
30 바닷가에서 (한영) 문소 2022.03.19 13
29 소망 별곡 (연시조, 한영) [2] 문소 2022.02.28 53
28 2022년 (임인년) 새해에는 (한영) ( 연시조) [2] 문소 2021.12.31 24
27 시/ 2020년 새해에는 문소 2020.01.23 19
26 바람의 책 문소 2019.02.01 25
25 2 월 문소 2019.02.01 118
» 벌새 문소 2019.01.30 19
23 모래 시계 문소 2019.01.30 17
22 떠날 채비 문소 2019.01.24 114
21 해돋이 문소 2019.01.24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