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박눈

2019.01.24 09:15

문소 조회 수:18


함박눈 / 시.   이일영

 


어깨 움추린 빈 가지위에

함박눈이 쌓인다


창가에 홀로 서서

빚진 세월의 빗장을 여노라면

가지에 다가와 소곤거리는

그리운 음성이

하나 둘 피어난다


오오래 움추렸던 어깨위로

해빙(解氷)의 털실 보플

솜 이불처럼 포근하다 


댓글 0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00MB
파일 크기 제한 : 200.00MB (허용 확장자 : *.*)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함박눈 문소 2019.01.24 18
19 겨울 버스 문소 2019.01.19 9
18 우리의 얼은 멋이어라 문소 2019.01.17 9
17 걷기는 계속된다 기해년 새해에도/문소 이일영 문소 2018.12.31 17
16 가지 끝 메시지 [2] 문소 2018.08.20 347
15 포탄을 문 아이 문소 2018.08.19 684
14 시의 사립문(한영) 이일영(李逸永) 문소 2018.08.15 36
13 새해에는 [15] 문소 2018.01.02 343
12 詩 '가을 素描' [26] 문소 2017.11.12 254
11 모국어 (한영) 시. 문소 이일영 [14] 문소 2017.07.13 249
10 컴퓨터(한영) 詩 文韶 李逸永 [25] 문소 2017.07.06 549
9 피서(한영) 詩 李逸永 [33] 문소 2017.06.28 275
8 눈물(한영) 시조 [19] 문소 2017.06.11 616
7 무한계(無限界)(한영) 詩. 李逸永 [24] 문소 2017.06.04 424
6 아날로그 기차 (한영) [19] 문소 2017.05.22 238
5 도로표지 (한영) [4] 문소 2017.05.11 140
4 달 빛 시조 [6] 문소 2017.05.10 216
3 [7] 문소 2017.05.08 279
2 봄 봄 봄 [4] 문소 2017.05.08 288
1 2017년 정유년의 외침 [4] 문소 2017.05.08 2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