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의 책

2019.02.01 11:23

문소 조회 수:25


바람의 책 / 시            이일영



첩첩 산줄기

바다 하늘은

위대한 책갈피다


책갈피마다

책 내음을 흩뿌리는

바람이 있다


기차를 탄 나는

휙휙 지나는 바람속에

창밖의 풍경을 속독한다


호젓한 밤길에서는

밤 바람이 실어온

칸트의 별을 읽는다


바람은

숱한 이야기를 귀에 담고와

나의 안 팎을 불어대는 문장이다


잠시라도 바람을 쏘이지 않으면

나는 죽은 목숨이다

댓글 0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00MB
파일 크기 제한 : 200.00MB (허용 확장자 : *.*)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0 여름 밤 (한영) [2] 문소 2022.07.30 17
39 바이올리니스트 쟌 - 바하마 크루즈* [2] 문소 2022.07.22 12
38 세심 (한영) [2] 문소 2022.07.14 16
37 다문화가정 젊은이들이여 - 미 독립기념일에 (한영) 문소 2022.07.01 9
36 4. 29 폭동 30년 즈음하여(한영) 문소 2022.06.22 1
35 초저녁 구름들-동시 (한영) 문소 2022.06.21 1
34 풀색 전차-동시(한영) 문소 2022.06.18 2
33 어머니 회상(한영) [4] 문소 2022.06.16 17
32 1952년에 만난 담임 선생님*(한영) 문소 2022.06.15 5
31 육 이오-6.25 70여년(한영) 문소 2022.06.13 4
30 바닷가에서 (한영) 문소 2022.03.19 13
29 소망 별곡 (연시조, 한영) [2] 문소 2022.02.28 53
28 2022년 (임인년) 새해에는 (한영) ( 연시조) [2] 문소 2021.12.31 24
27 시/ 2020년 새해에는 문소 2020.01.23 19
» 바람의 책 문소 2019.02.01 25
25 2 월 문소 2019.02.01 118
24 벌새 문소 2019.01.30 19
23 모래 시계 문소 2019.01.30 17
22 떠날 채비 문소 2019.01.24 114
21 해돋이 문소 2019.01.24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