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도

2019.05.22 03:15

정국희 조회 수:104


기도

 

 

 

부유하는 미역줄기처럼

사방팔방으로 흔들리다 녹초된 저녁

돈벌이 끝내고

대저 목숨이 무엇이관데

오늘도 일용할 양식을 주옵시고

한 끼 식사 앞에 정중히는다

 

해바라진 대접

서리 맞은 우려낸

희멀건 동치미 국물에

국숫발이 남실하게 담겨 있다

 

음식이 앞에 놓이면 착해진다 했던가

하늘에 계신 아버지

감고 있는 눈꺼풀 속으로

한소절 연한 마음이 파고들고

아직 용서 못할 무엇일까

시험에 들지 말게 하옵시며

우리 죄를 용서하여 주옵시고

그토록이나 아득하고 깊은 동굴을 빠져나와

여간내기가 아니게 살고 있는 지금

온종일 작은 깃발로 쉴새없이 나부꼈어도

살아있어 감사합니다

아멘

 

아무리 거친 것도 물에 담기면 순해지

기도 앞에서 면처럼 부드러워진

숙연진해 면을

물살 일지 않게 가만가만 젓는다

 


회원:
2
새 글:
0
등록일:
2015.03.19

오늘:
3
어제:
3
전체:
61,4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