품격의 언어

2020.02.12 22:17

두루미 조회 수:4

품격의 언어

200213_1.jpg

향기로운 언어 생활자로서 나의 언어가
상대의 가슴에 꽃피우고 그윽한 향기가
그 안에 스며들게 해야 한다

나는 식당에 들어가면 긴 시간을 갖고
차림표를 보고 뭘 먹을까 고민 한다
이처럼 매일 먹는 음식도 무엇을 먹을까 고민하듯이
매일매일 말을 할 때도 고민하여 언어생활을 해야 한다

절대로 험담과 부정의 말을 실어
나르는 말이 되어서는 안 된다
주변 사람들의 인격을 깎아 내리거나 무시하는
부정적인 말들을 금해야 한다
남을 헐뜯거나 비아냥거리는 말투는 절대로 사용하지 말자
그저 고운 언어, 예쁜 말, 바른 말씨를
익혀 사용하기 위한 노력을 하자

품격의 언어는 성공과 행복, 마음치유까지 선물한다

- 언어의 품격 / 정병태 -

품격 있는 언어생활은 가정에서부터...

댓글 0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00MB
파일 크기 제한 : 200.00MB (허용 확장자 : *.*)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237 의사와 환자 김창임 2020.02.15 2
1236 한 개인의 영화사 한성덕 2020.02.14 1
1235 행복 바이러스 홍성조 2020.02.14 1
1234 가족의 기쁨 김용권 2020.02.14 1
1233 베트남 의료봉사의 의미 김용권 2020.02.14 1
1232 미륵사지 곽창선 2020.02.14 1
1231 아, 영화감독 봉준호 김학 2020.02.13 2
1230 가까이서 오래 보면 정근식 2020.02.13 5
1229 쪽지덕담 박제철 2020.02.13 1
1228 사랑의 콩깍지 한성덕 2020.02.13 1
» 품격의 언어 두루미 2020.02.12 4
1226 경주 양동마을 신효선 2020.02.12 2
1225 영화 기생충 이윤상 2020.02.12 4
1224 굴뚝을 태우는 남자들 홍성조 2020.02.12 2
1223 봉준호 감독, 아카데미 4관왕 수상 김창임 2020.02.12 3
1222 백서향 백승훈 2020.02.11 5
1221 심조람사 홍성조 2020.02.11 3
1220 수필은 나의 작은 손거울 구연식 2020.02.11 2
1219 서울 스카이 방문 국중하 2020.02.11 2
1218 수필과 놀기 딱 좋은 시간 김창임 2020.02.10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