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3,295
어제:
4,594
전체:
7,134,638


시조
2021.10.11 16:51

원앙금鴛鴦衾 / 천숙녀

조회 수 7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20181107_100136.jpg

 

원앙금鴛鴦衾 / 천숙녀


뒤 곁에  머뭇거리던 아픈 상처 잘라내고
내가 다시 돌아와 편히 누울 자리에
푹신한 이불깃 당겨 목덜미까지 덮었다

변심 없는 그리움을 가르치는 향기가
온 몸으로 굴러와 얼굴 묻을 때까지
젖살에 살 올리면서 원앙금鴛鴦衾 수를 놓자

여기에 달아오르는 후끈한 길이 있다
맥없이 쓰러졌다가 다시 벌떡 일어나니
넉넉한 빈숲 하늘이 해독解毒할 답 알려줬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카테고리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997 시조 느티나무 / 천숙녀 newfile 독도시인 2021.10.21 4
1996 시조 지우개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2021.10.20 7
1995 구겨진 인생 / 성백군 하늘호수 2021.10.20 6
1994 시조 무도회舞蹈會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2021.10.19 6
1993 시조 오늘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2021.10.18 7
1992 시조 분갈이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2021.10.17 5
1991 시조 이 가을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2021.10.16 8
1990 시조 잡초雜草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2021.10.15 8
1989 시조 그립다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2021.10.14 6
1988 시조 손을 씻으며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2021.10.13 6
1987 가을 냄새 / 성백군 2 하늘호수 2021.10.13 9
1986 시조 택배 –집하集荷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2021.10.12 4
» 시조 원앙금鴛鴦衾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2021.10.11 7
1984 시조 나팔꽃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2021.10.10 5
1983 시조 침針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2021.10.09 5
1982 시조 575 돌 한글날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2021.10.08 4
1981 시조 코로나 19 – 갈래 길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2021.10.07 6
1980 시조 코로나 19 – 시詩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2021.10.06 6
1979 산아제한 / 성백군 2 하늘호수 2021.10.05 8
1978 시조 코로나 19 – 봉선화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2021.10.05 7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00 Next
/ 100
Designed By WebEng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