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3,672
어제:
4,594
전체:
7,135,015


2021.10.13 03:32

가을 냄새 / 성백군

조회 수 9 추천 수 0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가을 냄새 / 성백군

 

 

길 가다가

한국 마켓에 들렸다

감 밤 대추 석류, 가을 냄새가 뭉클하다

그 냄새 꺾어 집에 가져오려고

이것저것 뒤척이며, 고른다

 

땡볕에 탄 것

바람에 멍든 것

가뭄에, 장마에, 시달려 겉늙은 것

벌레에 먹혀 쭈그러진 것

빼내고, 고르다 보니 남은 것은 몇 안 된다

이것 가지고는 너무 적어

가을 냄새 맡기도 쉽지 않다

 

나도 가을인데

살아오면서 이런 일, 저런 일, 빼고 나면

온전한 것이 얼마나 될까

그것만 가지고 어른 냄새가 날까

아무래도 자신 없어 이리저리 고르다 말고 훌 썩어

한 광주리 담아 값을 치렀다

 

도마에 올려놓고

마무리 손질을 한다

다 내 것인데 아깝지 않은 것이 없다

버릴 것이 하나도 없어 칼날이 지나간 자리를

쪽쪽 빨며 맛있다. 가을이다.” 한다

 

   1170 - 10012021

 

 

?
  • ?
    독도시인 2021.10.13 18:03
    나도 가을인데
    살아오면서 이런 일, 저런 일, 빼고 나면
    온전한 것이 얼마나 될까
    그것만 가지고 어른 냄새가 날까
    아무래도 자신 없어 이리저리 고르다 말고 훌 썩어
    한 광주리 담아 값을 치렀다

    도마에 올려놓고
    마무리 손질을 한다
    다 내 것인데 아깝지 않은 것이 없다
    버릴 것이 하나도 없어 칼날이 지나간 자리를
    쪽쪽 빨며 “맛있다. 가을이다.” 한다


    공감하였습니다
    저 역시 가을에 서성이고 있습니다
    고맙습니다
  • ?
    하늘호수 2021.10.20 01:22
    감사합니다
    수확이많으시기를 기원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카테고리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997 시조 느티나무 / 천숙녀 newfile 독도시인 2021.10.21 4
1996 시조 지우개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2021.10.20 8
1995 구겨진 인생 / 성백군 하늘호수 2021.10.20 6
1994 시조 무도회舞蹈會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2021.10.19 6
1993 시조 오늘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2021.10.18 7
1992 시조 분갈이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2021.10.17 5
1991 시조 이 가을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2021.10.16 8
1990 시조 잡초雜草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2021.10.15 8
1989 시조 그립다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2021.10.14 6
1988 시조 손을 씻으며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2021.10.13 6
» 가을 냄새 / 성백군 2 하늘호수 2021.10.13 9
1986 시조 택배 –집하集荷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2021.10.12 4
1985 시조 원앙금鴛鴦衾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2021.10.11 7
1984 시조 나팔꽃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2021.10.10 5
1983 시조 침針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2021.10.09 5
1982 시조 575 돌 한글날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2021.10.08 4
1981 시조 코로나 19 – 갈래 길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2021.10.07 6
1980 시조 코로나 19 – 시詩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2021.10.06 6
1979 산아제한 / 성백군 2 하늘호수 2021.10.05 8
1978 시조 코로나 19 – 봉선화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2021.10.05 7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00 Next
/ 100
Designed By WebEng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