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3,256
어제:
4,594
전체:
7,134,599


시조
2021.10.13 18:01

손을 씻으며 / 천숙녀

조회 수 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6.jpg

 

 

손을 씻으며 / 천숙녀


하루에도 몇 차례씩 두 손을 씻고 있다

결벽증潔癖症이 없는데도 지금 씻고 또 씻고
누구와 손잡지 않았어도 흐르는 물에 또 씻고

비누거품 씻어낼 때 바이러스 떨어져라
나의 잘못 그림자까지 지워지길 희망하며
주름진
마디마디를
씻으며 사는 거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카테고리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997 시조 느티나무 / 천숙녀 newfile 독도시인 2021.10.21 4
1996 시조 지우개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2021.10.20 7
1995 구겨진 인생 / 성백군 하늘호수 2021.10.20 6
1994 시조 무도회舞蹈會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2021.10.19 6
1993 시조 오늘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2021.10.18 7
1992 시조 분갈이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2021.10.17 5
1991 시조 이 가을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2021.10.16 8
1990 시조 잡초雜草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2021.10.15 8
1989 시조 그립다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2021.10.14 6
» 시조 손을 씻으며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2021.10.13 6
1987 가을 냄새 / 성백군 2 하늘호수 2021.10.13 9
1986 시조 택배 –집하集荷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2021.10.12 4
1985 시조 원앙금鴛鴦衾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2021.10.11 7
1984 시조 나팔꽃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2021.10.10 5
1983 시조 침針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2021.10.09 5
1982 시조 575 돌 한글날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2021.10.08 4
1981 시조 코로나 19 – 갈래 길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2021.10.07 6
1980 시조 코로나 19 – 시詩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2021.10.06 6
1979 산아제한 / 성백군 2 하늘호수 2021.10.05 8
1978 시조 코로나 19 – 봉선화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2021.10.05 7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00 Next
/ 100
Designed By WebEng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