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25,146
어제:
43,657
전체:
11,595,632


시조
2022.02.04 15:04

아득히 먼 / 천숙녀

조회 수 7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3bcb62fd554b7afacccd4e48124501a02ee134c5.jpg

 

아득히 먼 / 천숙녀


달빛만 베어 물고 고요히 낮추던 몸


단풍 한 잎 눈물 되어 떨구는 잎 아찔했다

아득히 먼 물밑으로 가라앉은 날도 있었지

이유없음이 이유인 이유 없이 묶인 발목

젖은 몸 말리는 시간 마음 밭 묵히는 밤

풀 죽은 토양을 갈아 우리 길이 파묻혔다

연초록 귀를 열어 듣는 랩이 난해하다

오류로 빚어진 세상 결빙(結氷) 또한 녹이겠다는

순간도 잊은 적 없는 긴 꿈을 꾸고 싶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카테고리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112 시조 비탈진 삶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2022.02.19 14
2111 시조 무지개 뜨는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2022.02.18 15
2110 시조 침묵沈黙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2022.02.17 9
2109 시조 2월 엽서 . 2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2022.02.16 17
2108 시조 2월 엽서 . 1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2022.02.15 22
2107 마음자리 / 성백군 2 하늘호수 2022.02.15 23
2106 시조 이제야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2022.02.14 14
2105 시조 찔레 향기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2022.02.13 9
2104 시조 뼈 마디들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2022.02.11 10
2103 시조 지워질까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2022.02.10 12
2102 시조 말리고 싶다, 발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2022.02.09 13
2101 입춘대길(立春大吉) / 성백군 하늘호수 2022.02.09 22
2100 시조 길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2022.02.08 8
2099 시조 찬 겨울 시멘트 바닥에 누워보면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2022.02.07 7
2098 시조 낙장落張 / 천숙녀 2 file 독도시인 2022.02.06 12
2097 시조 곡비哭婢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2022.02.05 10
» 시조 아득히 먼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2022.02.04 7
2095 시조 동안거冬安居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2022.02.03 7
2094 시조 거울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2022.02.02 15
2093 마스크 / 성백군 1 하늘호수 2022.02.02 1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09 Next
/ 109
Designed By WebEng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