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연희의 문학서재




오늘:
59
어제:
107
전체:
248,669


조회 수 58 댓글 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최근 한국 서점가의 독서 트렌드가 달라지고 있단다. 한국사와 정치·사회 관련 서적 판매량이 부쩍 늘었다는 소식이다. 책을 사서 읽는 정도는 아니지만, 나도 정치·사회 관련 한국 뉴스에 귀를 세우고 신문 오피니언 란을 챙겨 읽고, 두각을 나타내고 있는 인물들의 이모저모가 궁금해 인터넷을 검색하기도 한다.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 이후 생긴 증상이다.

또 한 가지 변화라면 미주 한인 초기 이민사에 애틋한 관심을 두게 된 것이다. 작년 8월 연재를 시작해 며칠 전에 끝난 미주중앙일보 '육성으로 듣는 미주 한인 초기 이민사 '외로운 여정' 시리즈를 접하며 생긴 증상이다. 처음부터 관심이 있었던 것은 아니다. 비통함이 느껴지는 글의 제목과 애잔함이 가득 담긴 흑백사진에 끌려 읽기 시작했지만, 시간 있을 때 봐야지 하다가 지나쳐 버린 날이 더 많았다.

그러다가 작년 말 '외로운 여정' 책을 구입했다. 읽을 책이 밀려있기도 했지만, 책의 두께가 부담스러워 뒤로 밀쳐두었다. 그런데 책을 산 후 읽는 신문 연재가 묘하게 마음을 흔들었다. 초기 이민자들의 절망과 희망의 순간들이 더 깊은 울림으로 다가왔다고나 할까.

소와 함께 배의 맨 아래층에 갇힌 채 미국으로 오던 사진 신부 중에는 심한 뱃멀미를 견디지 못해 자살하기도 했다는 사연에 목이 메었고, 끔찍한 노동 착취였지만 굶어 죽을 상황인 한국보다 나았다는 하와이 사탕수수 농장 초기 이민자의 고백에 마음이 복잡했다. 비행학교를 설립한 백미 대왕 김종림의 쌀 농장이 100년 만의 대홍수로 극심한 피해를 본 후 재기하지 못한 사연에는 안타까움으로 잠을 설쳤다.

회를 거듭하면서 읽지 못하고 넘어간 내용이 궁금해, 결국 책을 펼쳤다. 내가 태어나기도 전에 이 땅에 살다 간 초기 이민자들의 피맺힌 절규와 그 후손들의 회한 가득한 음성이 들리고, 가난과 빈곤, 예속된 나라, 남북 분단, 수없이 들어왔던 말이 절절한 아픔으로 다가왔다.

극심한 혼란의 세월 속에서도 '생존과 자유와 독립' 그 절박한 꿈을 향해 돌진한 사람들, 가정과 자녀를 지켜낸 여성들, 전쟁 영웅들, 성공한 2세들 그리고 미국에서 새 물결을 만들어가고 있는 후손들까지, 한국인의 끈질긴 근성과 강인함에 주먹이 쥐어졌다.

밑줄도 긋고 하이라이트도 치고 마음에 와닿는 구절과 연결되는 생각이 많아 메모해 가면서 읽느라 책이 지저분해졌지만 오랜만에 책 읽는 맛을 누렸다.

책을 다 읽은 후 맨 앞장으로 돌아가 음미하듯 다시 읽어본 서문, 영문 저자 이경원 기자와 한국어 번역자 장태한 교수의 열정과 노고에 머리 숙여 경의와 감사를 드린다.

나의 모국 한국에 마음이 가는 것은 당연하지만, 이민자로 살아가고 있고 살아 갈 우리와 우리 자손들이 이민 선조들의 발자취를 찾는 것은 참으로 의미 있는 일일 것이다. 구술사 프로젝트로 수십 년 걸쳐 완성한 증언서 '외로운 여정', "그들의 기억은 미국에 살았던 평범한 우리 한인의 과거로부터 전해진 귀중한 선물이다" 라는 작가의 음성이 가슴으로 들린다.



미주중앙일보 <이 아침에> 2017년 7월 5일

?
  • Chuck 2017.07.06 09:03

    I can see your heart is aching

    She hurt you more than she knew

    Should you ever want to love again

    I'll be faithful to you

    당신 마음 아파 하시는 것 저 알아요 그 자신이 알고 있는 것보다 그는 더 당신을 힘들게 했어요 그래서 당신이 다시 다른 사랑을 원하시면 제가 당신께 충실한 사랑이 되어 드릴께요. You've been crying like the willow When the night bird sings so blue Trust was broken but hearts will give And I'll be faithful to you


    그래요 당신은 버드나무처럼 울며 지내왔지요 밤새들이 무척 울적하게 울 때 말이에요 소망은 이미 멀어졌지만 마음은 나아지지요 그래요 제가 당신께 충실한 사랑이 되어 드리지요. In this world of pain and sorrow Where a promise don't hold true Here's a vow you can be sure of I'll be faithful to you

    고통과 슬픔의 이 세상에서 기대가 이루어지지 않는 이곳에서 당신이 확신할 수 있는 믿음이 여기 있어요 제가 당신께 충실한 사랑이 되어 드리겠어요 So let me dry away your lonesome tears Like the sun melts morning dew And I will wrap you up in true true love I'll be faithful to you

    제가 당신의 눈물을 닦아드리게 해주세요 태양이 아침 이슬을 녹이듯이 말이에요 저는 당신을 진실한 참 사랑으로 감싸고 당신께 충실한 사랑이 되어 드릴께요 In this world of pain and sorrow Where a promise don't hold true Here's a vow you can be sure of I'll be faithful to you

    고통과 슬픔의 이 세상에서 기대가 이루어지지 않는 이 곳에서 당신이 확신할 수 있는 믿음이 여기 있어요 제가 당신께 충실한 사랑이 되어 드리겠어요. Just let me wrap you up in true, true love And darling, I'll be faithful to you.

    제가 당신을 진실한 참사랑으로 감싸게만 해주시면 사랑하는 이여, 저는 당신께 충실한 사랑이 되어 드리겠어요 Scotland에서 태어나고 Ireland에서 활동중인 Isla Grant는 컨트리풍의 노래를 즐겨 하는 싱어 송라이터.  1992년 밴드 리더였던 Al Grant와 결혼


  • Chuck 2017.07.06 11:50

    글 장난 이지만 ?
    change 에서 g 를 c 로 바꾸면 

    Chance 로...


    인생도 Change 해보기로...


  • 오연희 2017.09.18 19:11
    최무열 선생님
    오래 흔적이 안보여서 걱정이 됩니다.
    부디, 건강하시길 빕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카테고리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79 수필 아픔을 이해하는 공감능력 2 오연희 2017.09.25 64
378 황금빛 사막 오연희 2017.09.19 20
377 수필 애써 가꿔야 열리는 '관계' 오연희 2017.09.01 22
376 수필 '조심조심, 미리미리' 오연희 2017.08.02 34
» 수필 흠뻑 빠졌던 책 한 권 - '외로운 여정' 3 오연희 2017.07.05 58
374 사랑한다는 말은 2 오연희 2017.06.20 55
373 수필 머리 가려움증과 한국인의 정 3 오연희 2017.06.14 53
372 사랑 시 쓰기 7 오연희 2017.05.16 77
371 수필 동정과 사랑 사이 6 오연희 2017.05.12 50
370 수필 파피꽃 언덕의 사람향기 12 file 오연희 2017.05.01 58
369 수필 헤어롤, 이젠 웃어넘길 수 있어 10 오연희 2017.04.04 95
368 수필 '카톡 뒷북녀'의 카톡 유감 4 오연희 2017.03.14 62
367 수필 태극기도 촛불도 '나라 사랑' 15 오연희 2017.02.22 167
366 수필 드라마 '도깨비'에 홀린 시간 4 오연희 2017.01.31 176
365 수필 함께 밥 먹는다는 인연의 대단함 4 오연희 2017.01.19 144
364 수필 정전이 남기고 간 것 4 오연희 2016.12.28 240
363 토마토 수프 5 오연희 2016.12.20 143
362 수필 꽉 막힌 도로와 한국 정치 6 오연희 2016.11.29 242
361 수필 남가주에서 꿈꾸는 '가을비 우산 속' 2 오연희 2016.11.09 427
360 수필 부고에서 읽는 세상살이 4 오연희 2016.10.19 24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9 Next
/ 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