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연희의 문학서재






오늘:
314
어제:
461
전체:
314,666

이달의 작가
수필
2018.01.24 10:07

진짜 제 모습이 가장 예쁘다

조회 수 64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우리 집 거리 이름은 아이리스이다. 집을 둘러싸고 있는 꽃도 아이리스, 아마도 전 주인이 길 이름과 같은 꽃을 사다 심은 모양이다. 아니면 아이리스가 많이 심긴 것을 보고 길 이름을 지었던가.

비실비실한 작은 꽃에 날카로운 이파리가 거칠게 뻗어있어 야생화인 줄 알았다. 파내고 다른 꽃을 심을까 하던 중 이웃집 정원에 핀 아이리스 꽃 무리를 보았다.

저렇게 예쁜 꽃이었어? 자극을 받고 가꾸다 보니 조금 좋아지긴 하지만, 제 모습을 찾으려면 멀었다는 생각이 든다.

그럼에도 언제부턴가 화르르 피어나는 아이리스 꽃 무더기를 보며 '볼수록 이쁘단 말이야' 감탄의 말을 쏟곤 한다. 정들면 안 예쁜 꽃이 없다. 같은 맥락으로 정들면 안 예쁜 사람이 없다. 그러고 보니 개·고양이 같은 동물을 비롯해 모든 생명체는 정드는 대상인 것 같다.

생물체가 아닌 길도 정이 든다. 이머전시가 아닌 한 조금 둘러가더라도 내가 좋아하는 길로 다니는 편이다. 옆에 누가 타고 있으면 입이 근질거려 길이 참 예쁘죠? 저쪽 길보다 차는 적게 다니고 풀과 나무는 많고. 자문자답의 나의 길 자랑이 시작된다. 그제야 바깥 풍경이 눈에 들어온다는 듯 눈빛 반짝이는 사람도 있지만 '길이 다 그렇지 뭐'라는 듯 시큰둥한 사람도 있다.

얼마 전에는 '길도 저를 좋아하는 사람이 많으면 더 예뻐지고 싶어 노력할 것 같지 않아요?'라고 했더니 뜨악한 표정으로 쳐다보는 분이 있었다.

길을 이루고 있는 주변 풍광이 길 이름의 이미지를 결정하는 것과는 달리, 꽃·사람·동물 같은 생물체는 그 이름의 실체가 존재한다. 이름이 예쁘니까 꽃도 예쁠 것이다, 라는 근거 없는 나의 선입관 때문에 잠시 실망했지만 제대로 가꾼 아이리스는 제 이름에 어울리는 모습을 간직하고 있다.

요즘은 순수 한글 이름이 많아졌다지만 우리 때의 한국 사람 이름의 대부분은 한자로 풀어내는 뜻글자이다. 내 이름 연희, 연꽃 연자에 계집 희, 부모님이 지어준 이름이니까 좋다 싫다는 의식 없이 받아들이기도 했지만 진흙투성이 늪 속에서도 아름다운 꽃을 피우는 연꽃이라는 꽃말을 은근히 나 자신에 대입하며 살았다.

정신 차릴 나이도 되었으니 이름 값하며 산다는 것에 대해서 생각해본다. 진흙투성이 늪 속에서 아름다운 꽃 피울 자신은 없으니 조심조심 발을 내딛는 수밖에 없겠다.

아무 일이 일어나지 않을 때는 평지 같아도 땅이 터지기 시작하면 속수무책이라는 것, 지진 다발 지역인 캘리포니아에 사는 사람들은 거의 아는 일이다. 그렇다고 이제나저제나 걱정하며 살지는 않는다. 극단적인 땅의 일은 하늘에 맡기고 일상을 살아갈 따름이다.

일상을 둘러보면 어여쁜 것이 참 많다. 정들어서 예뻐 보이는 것도 있지만, 진짜 제 모습을 찾아가는 과정 속에서 발견되는 아름다움이 더 많은 것 같다. 가꾸면서 제 이름에 어울리는 꽃이 되어가는 아이리스처럼 내 이름에 누가 되지 않는 내가 되기 위해 일상을 잘 가꾸며 살아야 한다는 것, 평범하기 짝이 없는 새해 다짐을 새롭게 해본다.




미주중앙일보 <이 아침에> 2018.1.23

?
  • Noeul 2018.01.24 19:52
    봄철 산에 피는 야생 아이리스와 태어나
    이름 석자를 작명해주신 아버님을 생각했습니다.
    시인님의 아름다운 글 잘 읽었습니다... 노을
  • 노을님....흔적 반가워요~
    일상을 가꾼다는 것이 어쩌면 막연하게 느껴질수 있을 것 같아요.
    아름답게 봐주셔서 고맙습니다. ^^


    1471415339111-1.jpg



List of Articles
번호 카테고리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92 수필 '아니오'라고 할 수 있는 용기 오연희 2018.09.26 30
391 수필 존 웨인을 찾아서 오연희 2018.09.26 18
390 수필 한 편의 시가 던져준 용기 2 오연희 2018.08.07 65
389 수필 꿈같은 인연 그리고 만남 6 오연희 2018.06.14 130
388 수필 경계가 없는 세계 2 오연희 2018.05.22 45
387 수필 선생을 찾아서 3 오연희 2018.04.27 48
386 수필 전자박람회의 미투 6 오연희 2018.03.18 63
385 수필 쉽지 않은 시간 후에 오는 5 오연희 2018.02.21 91
» 수필 진짜 제 모습이 가장 예쁘다 2 오연희 2018.01.24 64
383 수필 겨울 바다에서 꿈꾸는 새해 소망 6 오연희 2017.12.29 103
382 수필 '우두커니'를 거부하는 사람들 4 오연희 2017.11.30 81
381 수필 가을, 쇼핑의 계절 2 오연희 2017.11.13 52
380 수필 아름다운 마지막 풍경 6 file 오연희 2017.10.23 88
379 수필 아픔을 이해하는 공감능력 2 오연희 2017.09.25 103
378 황금빛 사막 오연희 2017.09.19 62
377 수필 애써 가꿔야 열리는 '관계' 오연희 2017.09.01 55
376 수필 '조심조심, 미리미리' 오연희 2017.08.02 65
375 수필 흠뻑 빠졌던 책 한 권 - '외로운 여정' 3 오연희 2017.07.05 110
374 사랑한다는 말은 2 오연희 2017.06.20 90
373 수필 머리 가려움증과 한국인의 정 3 오연희 2017.06.14 115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0 Next
/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