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연희의 문학서재






오늘:
129
어제:
269
전체:
257,541

이달의 작가
조회 수 32 댓글 4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무심코 던진 누군가의 한마디가 마음에 꽂힐 때가 있다. 수영장에서 종종 마주치는 할머니 입에서 나온 '우두커니'라는 말이 그중 하나이다. 완전 백발에 화려한 색상의 옷을 자신 있게 소화해 내는 멋쟁이 할머니, 동네 쇼핑몰을 혼자 빙빙 다니는 모습도 보이고 멀찍이 큰길을 건너는 모습도 눈에 들어온다. '정말 부지런하셔요' 했더니 '우두커니 있으면 못써!' 라신다.

할 일이 턱까지 차올라 언제 여유 있게 숨 좀 쉬나 할 정도로 동동거리며 사는 나에게 '우두커니'의 순간이 온다는 것을 새삼 깨닫게 한다.

어르신들을 만나면 실례지만 연세가 어떻게 되세요, 조심스레 묻곤 한다. 한국의 친정엄마는 전화 드릴 때마다 거의 식사 중이거나 누워계신다고 한다. 엄마 운동 좀 하세요, 하면 '난 누워있는 게 제일 좋아'라신다. 수영장에서 만나는 엄마 또래의 할머니들은 '우두커니'를 거부한 분들 같아 부러움의 눈길로 다가간다.

일본 할머니 레이꼬는 인사성이 얼마나 밝은지, 그냥 지나칠 수가 없다. 옷을 갈아입으면서도 손을 씻으면서도 대합실에 앉아 뜨개질을 하면서도 친구와 수다를 떨면서도 언제 봤는지 인사를 당긴다. 너 괜찮냐 하면 살짝 표정이 어두워진다. '늙으면 다 아파. 안 아픈 데가 없어'라신다.

탈의실 옷장이 내 근처인 또 다른 일본 할머니는 작년까지만 해도 괜찮았는데, 몸놀림도 굼뜨고 귀가 부쩍 안 들리는지 인사를 드려도 전혀 반응이 없다. 몇 달 전부터는 물속에 들어가고 샤워하고 하는 모든 움직임을 세세히 도와주는 아줌마를 대동하고 오신다.

그 외에도 불편한 몸을 거의 끌다시피 해 오셔서 물 운동을 하시는 빨간 입술 문신의 미국 할머니, 물속에서 두 손을 번쩍 들어 아이러브유 사인을 보내오는 이웃 권사님 등. 모두 '우두커니'를 사절하는 분들이다.

나이 들어 몸 아픈 것도 서러운 일이지만, '우두커니'로 살아가는 외로운 어르신의 사연(중앙일보 독거노인 실태 시리즈)이 우리를 슬프게 한다. 가족을 위해 열심히 살았음에도 불구하고 단절된 노후를 맞은 사연에는 답을 찾을 길 없어 더욱 슬프다. 그분들도 빛나는 젊음을 지나왔으리라. 그러나 지난날의 아름다운 추억은 현재의 삶이 어느 정도 받쳐 줄 때 빛날 것 같다.

아름다운 시간도 서러운 시간도 마구 흐른다. 서러움이 가장 크게 느껴질 때가 아무래도 연말인 것 같다. 아무리 준비한다 해도 우리의 미래를 누가 장담할 수 있으랴. 쓸쓸한 노년을 보내는 분들에게 이웃과 커뮤니티 차원의 관심과 도움을 갖자는 기사에 동의하면서도, 스스로 자신을 일으켜 세우려는 의지력을 심어주는 훈련도 병행하면 좋겠다는 생각을 해본다.

아무튼 '우두커니'에 남은 시간을 맡길 수 없다며 단호하게 일어선 어르신들, 몸이 작동을 거부할 때까지 주저앉지 마시기를 바라며 큰 응원의 박수를 올려드린다.




미주중앙일보 < 이 아침에> 2017.11.29

?
  • Chuck 2017.11.30 13:04

    한적한 오후 더잃을 것이 없는 오후에


    샤핑몰 입구에 서성대는 노인 한분


    우리는 어디서나 이런모습을 보면서


    나 역시 그대열에 합류하면서


    딸 아이가 올때까지 우득허니 


    서성거리며 인파속에 숫자 놀이로


    토요일 하루에 일과를 보냈다..











  • Chuck 2017.11.30 13:58
                             아침마다 눈을 뜨면 - 박목월 

      

      사는 것이 온통 어려움인데 
      세상에 괴로움이 좀 많으랴 
      사는 것이 온통 괴로움인데. 
      
      그럴수록 아침마다 눈을 뜨면 
      착한 일을 해야지 마음속으로 다짐하는 
      나는 그런 사람이 되고 싶다 
      
      서로 서로가 돕고 산다면 
      보살피고 위로하고 의지하고 산다면 
      오늘 하루가 왜 괴로우랴 
      
      웃는 얼굴이 웃는 얼굴과 
      정다운 눈이 정다운 눈과 
      건너보고 마주보고 바로보고 산다면 
      아침마다 동트는 새벽은 
      또 얼마나 아름다우랴 
      
      아침마다 눈을 뜨면 환한 얼굴로 
      어려운 일 돕고 살자 마음으로 다짐하는 
      나는 그런 사람이 되고 싶다. 

      하나님은 날마다 금빛수실로 
      찬란한 새벽을 수 놓으시고 
      어둠에서 밝아오는 빛의 대문을 열어젖혀 
      우리의 하루를 마련해 주시는데 
      
      불쌍한 사람이 있으면 불쌍한 사람을 돕고 
      괴로운 이가 있으면 괴로움을 함께 나누고 
      앓는 이가 있으면 찾아가 간호해 주는
      
      아침마다 눈을 뜨면 
      밝은 하루를 하나님께 감사하고 
      착한 일을 마음속으로 다짐하는 
      나는 그런 사람이 되고 싶다. 
      
      빛 같이 신선하고 빛과 같이 밝은 마음으로 
      누구에게나 다정한, 
      누구에게나 따뜻한 마음으로 대하고 
      
      내가 있으므로 주위가 좀 더 환해지는 
      살며시 친구 손을 꼭 쥐어주는 
      세상에 어려움이 한두가지랴.....


      

  • Chuck 2017.12.01 08:44

    Your ear has been blessed,,


  •   '한적한 오후 더잃을 것이 없는 오후'

          그  노인을 생각하면 쓸쓸해 집니다.

    images487E5WI4.jpg


      하나님은 날마다 금빛수실로 
      찬란한 새벽을 수 놓으시고 
      어둠에서 밝아오는 빛의 대문을 열어젖혀 
      우리의 하루를 마련해 주시는데
     


    박목월 시인의 눈이 어쩜 이리 투명한지...


     


List of Articles
번호 카테고리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수필 '우두커니'를 거부하는 사람들 4 오연희 2017.11.30 32
381 수필 가을, 쇼핑의 계절 2 오연희 2017.11.13 26
380 수필 아름다운 마지막 풍경 6 file 오연희 2017.10.23 62
379 수필 아픔을 이해하는 공감능력 2 오연희 2017.09.25 76
378 황금빛 사막 오연희 2017.09.19 29
377 수필 애써 가꿔야 열리는 '관계' 오연희 2017.09.01 28
376 수필 '조심조심, 미리미리' 오연희 2017.08.02 42
375 수필 흠뻑 빠졌던 책 한 권 - '외로운 여정' 3 오연희 2017.07.05 68
374 사랑한다는 말은 2 오연희 2017.06.20 63
373 수필 머리 가려움증과 한국인의 정 3 오연희 2017.06.14 57
372 사랑 시 쓰기 7 오연희 2017.05.16 86
371 수필 동정과 사랑 사이 6 오연희 2017.05.12 58
370 수필 파피꽃 언덕의 사람향기 12 file 오연희 2017.05.01 65
369 수필 헤어롤, 이젠 웃어넘길 수 있어 10 오연희 2017.04.04 100
368 수필 '카톡 뒷북녀'의 카톡 유감 4 오연희 2017.03.14 67
367 수필 태극기도 촛불도 '나라 사랑' 15 오연희 2017.02.22 178
366 수필 드라마 '도깨비'에 홀린 시간 4 오연희 2017.01.31 186
365 수필 함께 밥 먹는다는 인연의 대단함 4 오연희 2017.01.19 148
364 수필 정전이 남기고 간 것 4 오연희 2016.12.28 270
363 토마토 수프 5 오연희 2016.12.20 15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0 Next
/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