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무릇

2018.09.11 13:06

백승훈 조회 수:4

꽃무릇

8ddcb046134220e1b8c9450af02b6d4f_2018091
 
꽃무릇 : 수선화과의 여러해살이 외떡잎 식물로 꽃무릇은 8월 말에서 9월에 선홍색의
꽃이 핀다. 꽃무릇은 꽃대가 먼저 올라와 꽃을 피운 뒤 꽃이 지면 잎이 나온다.
잎과 꽃이 서로 만나지 못한다하여 상사화로 부르기도 하지만 상사화는 봄에 먼저 잎이
피고 진 뒤에 꽃이 피고 꽃 피는 시기도 여름인 점이 다르다. 알뿌리가 마늘을 닮았다 하여
'석산'이라고도 한다.


선운사 꽃무릇

비에 씻긴
말간 하늘 아래
흰 구름 몇 장 이고 선
선운사 일주문 지나
꽃 보러 갔었네

꽃과 잎이
서로 만나지 못해
상사화라 불리기도 하는
붉은 꽃앞에서 무릎을 꺾었네

세상에 만남 없이 생겨난
하얀 그리움이 어디 있는가

상사(相思)는
다만 사람의 일일 뿐
나무 그늘 바위섶마저 환하게 밝히며
꽃무릇은 그저 눈부시게 피는데

제 설움에 겨운 사람들이
선홍빛 꽃무릇 앞에 무릎 꿇고
그리움의 눈물 떨구고 간다


글. 사진 - 백승훈 시인

 

댓글 0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MB
파일 크기 제한 : 2.00MB (허용 확장자 : *.*)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꽃무릇 백승훈 2018.09.11 4
179 제14회 원종린 수필문학상 시상식 권예지 2018.09.11 5
178 제14회 원종린수필문학상 시상식에 다녀와서 [1] 전용창 2018.09.09 11
177 장인 장모님을 그리워하며 박용덕 2018.09.08 1
176 발칸반도 여행기(1) 고안상 2018.09.08 2
175 서울 나들이 이진숙 2018.09.08 0
174 소중한 만남 전용창 2018.09.07 3
173 내 삶의 마지막 페이지에 남기고 싶은 글 전상례 2018.09.07 1
172 동생의 선물 전성례 2018.09.07 1
171 우리 동네 안골 풍경 김학 2018.09.05 3
170 예초기 이발사 전용창 2018.09.05 1
169 내일을 그리는 손 김성은 2018.09.04 3
168 효자 태풍, 솔릭 임두환 2018.09.04 1
167 참새가 본 세상 전용창 2018.09.03 1
166 어떤 가족사진 최정순 2018.09.03 3
165 우리 동네 이야기 김학 2018.09.02 4
164 사라진 인류 7대 보물 두루미 2018.09.02 2
163 인자무적 전용창 2018.08.31 1
162 비오는 날의 부침개 신효선 2018.08.31 2
161 철새 나인구 2018.08.31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