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4
어제:
1,509
전체:
1,622,967


2017.07.01 22:40

그래도와 괜찮아 / 성백군

조회 수 9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그래도와 괜찮아 / 성백군

 

 

건널목 신호등 앞에 섰다

빨간불이지만

한밤중이라 인적 끊이고 차량 없으니

건너도 된다는 괜찮아와

안 된다는 그래도가

한 마음속에서 싸운다

이랬다저랬다

마켓 바닥에서 주운 100불짜리 지폐

주인을 찾아 주자니 그래도가 아깝고

슬쩍 하자니 괜찮아가 마음에 걸린다

둘 중

하나만 있으면 좋겠는데

괜찮아만 있으면 싱겁고

그래도만 있으면 너무 짤 것이 뻔하니

사람 사는 일이란

둘을 잘 버무려 맛을 내는 기술을 익히는 일

괜찮아 다음에 그래도가 있고

그래도 다음에 괜찮아가 있어

세상은 그나마 유지되고

나는 아직 살아있는 게 아닐까?

 

그래도, 괜찮아. 그래도,

괜 찮 다 니 까 !


List of Articles
번호 카테고리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228 석양빛 new 강민경 2017.07.22 3
1227 산동네 비둘기 떼 / 성백군 하늘호수 2017.07.16 3
1226 임 보러 가오 강민경 2017.07.15 3
1225 7월의 생각 강민경 2017.07.07 12
» 그래도와 괜찮아 / 성백군 하늘호수 2017.07.01 9
1223 사람에게 반한 나무 강민경 2017.07.01 6
1222 행복은 언제나 나를 보고 웃는다 file 오연희 2017.06.30 8
1221 여행-고창수 file 미주문협 2017.06.29 4
1220 물 춤 / 성백군 하늘호수 2017.06.25 4
1219 하늘의 눈 / 성백군 하늘호수 2017.06.19 4
1218 납작 엎드린 깡통 강민경 2017.06.18 8
1217 처마 길이와 치마폭과 인심 / 성백군 하늘호수 2017.06.15 5
1216 길 잃은 새 강민경 2017.06.10 8
1215 초여름 / 성백군 하늘호수 2017.06.10 5
1214 터널 / 성백군 2 하늘호수 2017.06.05 81
1213 바람의 면류관 강민경 2017.06.02 4
1212 그리운 자작나무-정호승 미주문협 2017.05.31 11
1211 꽃의 결기 하늘호수 2017.05.28 4
1210 혀공의 눈 강민경 2017.05.27 7
1209 도심 짐승들 하늘호수 2017.05.22 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62 Next
/ 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