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1,137
어제:
1,403
전체:
1,668,110


2017.08.04 00:32

물고기의 외길 삶

조회 수 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물고기의 외길 삶/강민경                   

                

 

거친 파도가

방파제 둑에 부딪혀 튀어 오를 때마다

, 공으로 물고기를 줍겠다고

길 위를 살펴보았지만

죽은 고기는커녕, 상한 고기 한 마리 없습니다

 

이상한 일입니다

저 큰 파도의 힘을

손바닥만 한 물고기가 어떻게 피한 걸까요

무슨 수로 저런 억압과 올무에서

벗어난 걸까요

 

세상이 텃밭인 사람들은

작은 일, 개인의 일도 참질 못하고 곧잘

화내고, 싸우고, 울고, 때 쓰다가 드러눕고

때로는 세상 바람에 맞아

상처 입은 제 모습 자주 드러내는데

 

물고기는

물고기도 죽기도 하겠지만

물에 맞아 죽었다는 소문은 들은 적 없으니

파도칠 때 무엇을 했던 걸까요

 

수심 깊은 곳에서

납작 엎드려 물결에 동요하지 않고 사는

물고기의 외길 삶

나도 잘은 모르지만, 난세를 살아가는 그 삶이

부러웠나 봅니다

길바닥에 물고기 한 마리

없는 걸 보면

 


List of Articles
번호 카테고리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231 알로에의 보은 강민경 2017.08.12 2
» 물고기의 외길 삶 강민경 2017.08.04 3
1229 쥐 잡아라 / 성백군 하늘호수 2017.07.28 3
1228 석양빛 강민경 2017.07.22 4
1227 산동네 비둘기 떼 / 성백군 하늘호수 2017.07.16 4
1226 임 보러 가오 강민경 2017.07.15 3
1225 7월의 생각 강민경 2017.07.07 13
1224 그래도와 괜찮아 / 성백군 하늘호수 2017.07.01 9
1223 사람에게 반한 나무 강민경 2017.07.01 6
1222 행복은 언제나 나를 보고 웃는다 file 오연희 2017.06.30 10
1221 여행-고창수 file 미주문협 2017.06.29 4
1220 물 춤 / 성백군 하늘호수 2017.06.25 4
1219 하늘의 눈 / 성백군 하늘호수 2017.06.19 4
1218 납작 엎드린 깡통 강민경 2017.06.18 8
1217 처마 길이와 치마폭과 인심 / 성백군 하늘호수 2017.06.15 6
1216 길 잃은 새 강민경 2017.06.10 8
1215 초여름 / 성백군 하늘호수 2017.06.10 5
1214 터널 / 성백군 2 하늘호수 2017.06.05 82
1213 바람의 면류관 강민경 2017.06.02 5
1212 그리운 자작나무-정호승 미주문협 2017.05.31 1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62 Next
/ 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