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281
어제:
586
전체:
1,775,688


2017.07.28 01:37

쥐 잡아라 / 성백군

조회 수 7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쥐 잡아라 / 성백군

 

 

여보, 내 다리

자다가 깨어 다리가 아프다며 종아리를 주무르는 아내

나도 함께 거든다

 

쥐다!

요즘 들어 부쩍 자주 찾아오는 쥐

옛 초등학교 시절

꼬리 끊어 학교에 바쳤던 꼬리 없는 그 쥐가

쥐가 되어 60년 만에 찾아온 건가?

그동안 맺힌 한을 풀겠다고 날을 세운다.

 

쥐새끼님,

사실은 좀 창피한 일이지만

그때 쥐새끼님 꼬리는 다 쥐새끼님 꼬리가 아니고요

반은 오징어 뒷다리와 무 꼬랑지지요

껍질을 벗기고 숯검정에 버무린 가짜 꼬리입니다

당신을 위하여 자비를 베푸느라 선생님까지 속였는데…,

이제 알았으면 좀 나가 주시지요

마지막 경고입니다. 말 안 들으면 다시

다락 양쪽 창에 구멍을 뚫고 어머니 할머니를 불러

창 바깥 구멍에 부대를 대고 선전포고를 할 것입니다.

다락 안 내 막대기의 살기가 어떤지는 쥐새끼님이 더 잘 아시겠지요?

당신은 부대 안에 든 귀한 쥐놈이 될 거고요

 

여보, 마누라

나 왜 이래, 자꾸 발바닥이 비틀려

칠십 대 쥐는 공갈쳐도 안 속고 오히려 대드니

오징어 뒷다리, 무 꼬랑지 같은 것으로

쥐 잡았다고 약수 쓰지 말고

음식 가려먹고 열심히 운동하면서 살살 달래야 한다고

동네공원 산책길 코스가 날마다 저녁때가 되면

쥐 잡아라. 쥐 잡으라 하며 나를 부른다.

 


List of Articles
번호 카테고리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238 두개의 그림자 강민경 2017.09.16 18
1237 그리움 하나 / 성백군 하늘호수 2017.09.09 23
1236 수필 삶은, 눈뜨고 꿈꾸는 꿈의 여행이다 / 수필 박영숙영 2017.09.05 23
1235 시 / 바람 3 son,yongsang 2017.09.04 97
1234 여름 보내기 / 성백군 2 하늘호수 2017.08.30 100
1233 닭들은 식물이 아니다 / 성백군 하늘호수 2017.08.30 17
1232 곽상희 8월 서신 - ‘뉴욕의 까치발소리’ 미주문협 2017.08.24 10
1231 알로에의 보은 강민경 2017.08.12 7
1230 물고기의 외길 삶 강민경 2017.08.04 7
» 쥐 잡아라 / 성백군 하늘호수 2017.07.28 7
1228 석양빛 강민경 2017.07.22 8
1227 산동네 비둘기 떼 / 성백군 하늘호수 2017.07.16 7
1226 임 보러 가오 강민경 2017.07.15 5
1225 7월의 생각 강민경 2017.07.07 16
1224 그래도와 괜찮아 / 성백군 하늘호수 2017.07.01 12
1223 사람에게 반한 나무 강민경 2017.07.01 7
1222 행복은 언제나 나를 보고 웃는다 file 오연희 2017.06.30 15
1221 여행-고창수 file 미주문협 2017.06.29 5
1220 물 춤 / 성백군 하늘호수 2017.06.25 5
1219 하늘의 눈 / 성백군 하늘호수 2017.06.19 5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63 Next
/ 6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