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1,269
어제:
1,984
전체:
2,355,265


2018.04.18 01:25

봄 편지 / 성백군

조회 수 18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봄 편지 / 성백군

 

 

편지가 왔다

주소도 수신자도 없는 편지가

이 산 저 산 앞들 뒷들로 날마다 오더니

우리 집 화단에도 봄을 가득 적어놓았다

 

바탕체, 돋움체, 굴림체, 궁서체,

모양도 갖가지이고

빨강, 노랑, 보라, 분홍, 하양, 색깔도 천차만별이라

잠시 어질머리가 될 때도 있지만

정신을 차리고 모양과 색을 구별하여 읽어보면

할미꽃, 진달래, 개나리, 산수유, 매화, 동백, 벚꽃……,

 

주인 없다고 망설이지 마라, 벌 나비 분탕 치고

주소 모른다고 미루지 말라

바람이 눈치채고 제멋대로 끌고 다니면

맞춤법도 띄어쓰기도 엉망이 되고

내용도 조잡한 잡문이 된다

 

당신이 글쟁이면

머리를 열고 봄의 마음을 적어라

코를 벌름거리며 향기를 맡아보고 심장에다 새겨라

당신이 주인이고

당신이 봄이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카테고리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298 사망보고서 / 성백군 하늘호수 2018.05.21 10
1297 졸업식은 오월의 함성 강민경 2018.05.19 12
1296 어느새 비 그치고 / 성백군 하늘호수 2018.05.14 11
1295 꽃 앞에 서면 강민경 2018.05.12 14
1294 어머니 / 성백군 하늘호수 2018.05.08 15
1293 봄의 꽃을 바라보며 강민경 2018.05.02 8
1292 나무 뿌리를 밟는데 강민경 2018.04.25 12
1291 배설 / 성백군 하늘호수 2018.04.23 10
1290 물웅덩이에 동전이 강민경 2018.04.20 19
» 봄 편지 / 성백군 하늘호수 2018.04.18 18
1288 노숙자의 봄 바다 강민경 2018.04.12 15
1287 몸살 앓는 봄 / 성백군 하늘호수 2018.04.10 14
1286 비와의 대화 강민경 2018.04.08 20
1285 바람의 말씀 / 성백군 2 하늘호수 2018.04.02 72
1284 옷을 빨다가 강민경 2018.03.28 20
1283 시작(始作 혹은 詩作) / 성백군 하늘호수 2018.03.28 11
1282 살만한 세상 강민경 2018.03.23 12
1281 봄 그늘 하늘호수 2018.03.21 10
1280 가시나무 우듬지 / 성백군 2 하늘호수 2018.03.15 81
1279 기타 ‘EN 선생’과 성추행과 ‘노벨문학상’ 3 son,yongsang 2018.03.14 12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67 Next
/ 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