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686
어제:
1,202
전체:
2,152,654


2018.04.23 20:03

배설 / 성백군

조회 수 9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배설 / 성백군

 

 

아파트 게시판에 절수공고가 나붙었다

오전 9시부터 오후 2시까지

서둘러 이를 닦고 세수를 하고

아직 변 볼 시간이 아니라서 그런지

오래 공을 들였지만, 결국 짐 싸 들고 집을 나왔다

 

노숙자들이 유독

화장실 주변으로 많이 모여드는 이유를 알 것 같다

어차피 노숙이니

먹고 자는 것이야 아무 데나 상관없지만

싸는 곳만은 정해져 있다는 것이 아닐까

 

멀쩡한 땅바닥이 갈라져 도시 건물이 무너지고

쓰레기가 갈 곳이 없어 태평양 가운데서 섬이 되고

재활용품 수거 업체들의 수익성 악화로

수거가 거부된 스티로폼, 폐비닐이 장바닥에서 데모하고

성장에만 취해 대책 없이 앞으로만 달리다가 퇴로마저 끊겨

길바닥에서 헤매는 우리네 삶

 

배설이 중요하다

먹어야 살지만 싸지 못하면 죽는다

오래 참다가  뒤로 터진,

이 쾌변! 오늘 저녁밥은 뚝딱.

조국도, 지구촌 여기 저기 그늘진 곳마다

막혔던 숨통이 터졌으면 좋겠다

 


List of Articles
번호 카테고리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293 봄의 꽃을 바라보며 강민경 2018.05.02 7
1292 나무 뿌리를 밟는데 강민경 2018.04.24 11
» 배설 / 성백군 하늘호수 2018.04.23 9
1290 물웅덩이에 동전이 강민경 2018.04.20 18
1289 봄 편지 / 성백군 하늘호수 2018.04.18 18
1288 노숙자의 봄 바다 강민경 2018.04.11 15
1287 몸살 앓는 봄 / 성백군 하늘호수 2018.04.10 14
1286 비와의 대화 강민경 2018.04.08 20
1285 바람의 말씀 / 성백군 2 하늘호수 2018.04.02 72
1284 옷을 빨다가 강민경 2018.03.28 19
1283 시작(始作 혹은 詩作) / 성백군 하늘호수 2018.03.28 10
1282 살만한 세상 강민경 2018.03.23 11
1281 봄 그늘 하늘호수 2018.03.21 9
1280 가시나무 우듬지 / 성백군 2 하늘호수 2018.03.15 81
1279 기타 ‘EN 선생’과 성추행과 ‘노벨문학상’ 3 son,yongsang 2018.03.14 128
1278 눈 감아라, 가로등 / 성백군 하늘호수 2018.03.11 5
1277 변신을 꿈꾸는 계절에-곽상희 미주문협 2018.03.09 13
1276 탄탈로스 전망대 강민경 2018.03.02 11
1275 닭 울음소리 / 성백군 하늘호수 2018.03.02 8
1274 물구나무서기 / 성백군 하늘호수 2018.02.22 34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66 Next
/ 66